[뷰파인더]한수원, 국민이 신뢰하는 ‘원전 보안시스템’ 구축해야
상태바
[뷰파인더]한수원, 국민이 신뢰하는 ‘원전 보안시스템’ 구축해야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0.04.14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최고의 국가 ‘가급보안시설’인 한수원 원자력발전소가 뚫리는 어처구니없는 ‘보안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원자력발전소는 청와대, 국정원, 정부청사 등과 함께 가급보안시설로 지정돼 주소는 물론 전경사진도 사전 승인을 받지 않고 공개할 수 없는 국가중요시설물이다.

이렇게 중요한 국가시설인 고리원자력발전소에서 협력사 직원이 지문을 위조해 원자력발전소 소내까지 아무런 제지 없이 들락날락하도록 방치한 것은 한수원 보안시스템에 커다란 구멍이 있다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

지난 2019년 12월 중순 경 발생한 이번 사건은 신고리원자력발전소 1·2호기 경상정비 용역업체인 협력사 P직원이 퇴사한 자사 A직원의 출입카드에 본인의 직인을 덧씌워 입출입하다 적발된 것이다.

한수원은 협력사 P직원이 2019년 1월 퇴사한 A직원 출입카드를 무려 1년 가까이 불법 사용하는 동안 전혀 적발 못했다는 것은 사실상 한수원이 묵인 또는 방조했거나 조직 내에 조력자의 도움이 있지 않고는 발생할 수 없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지문위조 사건’이라는 의심을 살 수 밖에 없다.

하지만 한수원은 이 같은 불법지문위조 사건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주무관청인 원자력안전위원회에 2주가 지나서야 뒤늦게 보고해 국가 가급보안시설 보안사건을 자체적으로 ‘은폐 또는 축소’ 하려고 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더해지고 있다.

실제로 한수원은 취재 현장에서 정보(情報)를 인지한 본지 기자가 본격적으로 취재에 나서자 해당 협력사에 대해 뒤늦게 부랴부랴 특별감사와 제재조치에 나서서 ‘소 잃고 외양간’을 짓는 사후대책에 대해 보안 관계자들은 헛웃음만 나올 뿐이다.

2016년 공무원 시험 준비생이 훔친 공무원증으로 공무원 시험 문제지를 유출 하려고 정부 서울종합청사에 한 달 넘게 불법 침입하다 적발돼 사회적 이슈로 떠올랐다.

한수원은 이 당시 공무원 시험지 유출 사건을 반면교사(反面敎師)로 삼아 미리 ‘출입통제 얼굴인식 시스템’을 적극 도입하고 임직원을 대상으로 수시로 철저한 ‘보안교육’을 실시했으면, 이번 ‘원전 직인 불법사건’도 사전에 예방할 수 있었다고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국가 가급시설인 원자력발전소의 보안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일부 불순세력이나 허가 받지 않은 자(者)들이 원자력발전소 출입카드나 지문을 위조하여 원전 소내(所內)로 몰래 들어가 위험한 행동을 하거나 폭발물을 설치할 경우 상상도 할 수 없는 끔찍한 사태까지 발생할 위험이 높다.

이럴 경우 대형 원전사고로 이어져 국가와 국민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입힐 것으로 불을 보듯 뻔하다. 원자력발전소, 정부청사, 청와대 등 국가 가급보안시설에 대한 보안은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함이 없다.

특히 국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원자력발전소 보안은 철저한 예방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한수원은 국민이 신뢰받고 믿을 수 있는 원자력발전소 보안시스템을 확고히 갖춰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