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수소연료전지시스템 “美·EU 수출길 열리다”
상태바
한국형 수소연료전지시스템 “美·EU 수출길 열리다”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0.04.28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산업기술보호위원회 심의…현대차 ‘국가핵심기술’ 수출 승인

수소자동차의 심장인 한국형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이 미국과 유럽시장에 진출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지난 20일 산업기술보호위원회의 심의를 열고, 현대자동차의 수소차용 수소연료전지시스템에 대해 미국과 유럽으로 수출을 승인하기로 의결했다.

수소차가 아닌 ‘수소연료전지시스템’ 단독 수출은 이번이 최초이며, 산업기술보호위원회는 기술유출 가능성, 국민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승인 결정을 내렸다고 산업부는 밝혔다.

현재 수소연료전지시스템 등 69개 기술이 국가핵심기술로 지정되어 관리되고 있으며, 정부지원을 받아 개발된 국가핵심기술을 해외로 수출하려면 관련법령「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산업기술보호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산업기술보호위원회는 이번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기술수출에 대해 기술유출 가능성, 국민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기술수출 승인을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은 수소를 활용하여 전기를 생산하는 장치로서 내연기관차의 엔진에 해당하는 수소차의 핵심부품이며,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설계 및 제조 기술은 현대차, 도요타 등 극소수기업만 보유한 첨단핵심기술로서 향후 수소차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기술적·경제적 가치도 매우 높은 기술이다.

현대자동차는 미국 기술수출 승인을 통해 수소연료전지시스템과 미국 상용 및 발전용 디젤엔진 제조전문기업 커민스의 구동장치(모터 등) 기술을 활용해 북미 상용차 시장에 수소차 핵심부품(수소연료전지+구동장치)을 공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성장이 예상되는 미국 연료전지 시장을 선점하고 확대할 수 있는 교두보 확보와 더불어 국내 부품업계가 함께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현대차는 또 유럽 지역 수소연료전지 시장 확대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올해부터 오는 2028년까지 북미와 유럽지역의 수소차 시장 연평균 성장률은 각각 57%, 84%로 전망되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기술격차, 수출방식 등의 기술안보 측면과 기술수출에 따른 경제측면에 대해 종합적이고 전략적으로 판단해 국가핵심기술 수출 승인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