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빅데이터를 활용한 디지털화
상태바
[전문가칼럼]빅데이터를 활용한 디지털화
  • 한국원자력신문
  • 승인 2020.05.26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크 코츠(Mark Coates) 벤틀리시스템즈(Bentley Systems) 산업마케팅이사

영국 정부는 데이터 경제가 영국의 성장과 미래의 번영에 매우 중요하다고 확신하며, 2020년까지 최대 2410억 파운드(원화 358조8675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합니다. 또한 영국 정부는 효과적인 데이터 사용으로 영국에서 660억 파운드(원화 97조6000억 원)의 새로운 비즈니스 및 혁신 기회가 창출될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건설업계에서 빅데이터(Big-data)는 과거에 저장되고 오늘날에도 계속 수집되고 있는 방대한 양의 정보를 의미합니다. 이 데이터는 다양한 사람, 센서, 컴퓨터, 기계 및 기타 데이터 생성 장치에서 나올 수 있습니다.

이렇게 많은 액세스 포인트로 인해 데이터가 커집니다. 건설 및 설계 산업의 빅데이터는 이미 건설된 모든 것에 대한 수많은 계획과 기록의 사일로에 들어 있습니다. 이러한 초기 계획 중 일부는 오늘날의 설계 사무소에 있는 정보보다 더 예술적으로 보입니다.
이제 우리가 액세스할 수 있는 데이터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매일 새로운 추가적인 출처가 시장에 등장합니다. 예를 들어 일본에서는 드론이 하늘을 날면서 아래에 있는 현장을 스캔하거나, 굴착기들이 이전에 굴착된 지면에서 반자율적으로 고랑을 파거나 땅을 고르는 작업을 합니다. 이는 마치 톰크루즈의 마이너리티 리포트에 나오는 장면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설계 및 건설 산업에서는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더 나은 통찰력을 얻고 더 나은 의사 결정을 한다는 생각이 새로운 것이 아닙니다. 하지만 훨씬 더 많은 데이터에 액세스하므로 더 경험이 풍부한 분석을 통해 보다 효과적이고 실용적인 프로젝트 결정을 내려야 합니다. 데이터를 만들려면 비즈니스 프로세스의 성능과 개선 방법을 이해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수집해야 합니다.

‘빅데이터’를 보면 강철 또는 배수관과 같은 물질에 대한 현장 정보로 프로젝트 상태를 명확히 파악할 수 없습니다. 이는 중요한 데이터를 사용하여 수행할 수 있습니다.

SYNCHRO와 같은 제품을 살펴봅시다. FC바르셀로나는 최근에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Espai Barça스타디움을 대대적으로 개보수하고자 했습니다. 그들은 이를 위해 SYNCHRO를 사용하여 Camp Nou스타디움의 클라우드기반 4D 건축모델을 재제작했습니다. 이 모델은 설계자가 스타디움 업그레이드 버전을 시각화하고 작업프로세스의 효율성을 높이는데 도움이 됩니다.

프로젝트팀은 공사 과정 중에 언제든지 마이크로소프트 홀로렌즈(Microsoft HoloLens) 기술을 사용하여 스타디움데이터를 홀로그램 형태로 표현한 자료를 확인하고 실제 진행 상황을 디지털로 추적할 수 있습니다. 이 스타디움은 완료되면 10만명 이상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게 됩니다.

단‧장기적으로 데이터를 최대한 활용하고 모바일화하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과거 데이터의 유용성을 무시해서는 안 됩니다. 이미 이용가능한 정보를 분석하여 건설위험의 패턴과 확률을 파악하고, 새로운 프로젝트를 성공으로 이끌며, 함정을 피하도록 할 수 있습니다.

가장 유용한 데이터를 만들려면 시스템이 해당 데이터를 격리하지 않고 오픈소스로 단일 시스템에서 필요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오픈소스를 보유하기 위해 조직은 데이터 감사를 수행하여 유용한 정보가 수집되도록 해야 합니다.

수집 가능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통해 필수적이고 실행가능한 요소에 집중해야 합니다. 지난 5년 동안 실시된 설문조사를 보면 대부분의 결과에서 ‘데이터는 우리가 전진해 나가야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라는 유사성이 있습니다.

벤틀리시스템즈는 최근 설문조사에서 기업의 거의 절반(48%)이 여전히 프로젝트 통찰력이 제한적이거나 전혀 없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따라서 기업의 리더는 생성된 통찰력 수준과 창출된 효율성 관점에 따라 지난 5년 동안 자신의 비즈니스가 움직여 왔는지 스스로 물어 봐야 합니다.

지난 5년 동안 이런 관점으로 비즈니스가 운영되지 않았다면 경쟁 업체에게 큰 기회를 주었을 수 있습니다. 회의적인 기업 리더라면 데이터를 다시 살펴보고 자신의 비즈니스가 항상 가장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는지 스스로 물어볼 때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