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경대, 방사선의과대 기장캠퍼스 설립 추진
상태바
부경대, 방사선의과대 기장캠퍼스 설립 추진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0.06.17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의과대학 신설 10년後 7000명 캠퍼스 조성…지자체 전방위 지원
부산시ㆍ기장군, 기장캠퍼스 연계로 첨단 방사선의과학클러스터 도약
부산시 기장군 장안읍에 들어설 '부경대 방사선 의과대학 및 기장캠퍼스' 조감도 ⓒ이미지제공=부경대학교
부산시 기장군 장안읍에 들어설 '부경대 방사선 의과대학 및 기장캠퍼스' 조감도 ⓒ이미지제공=부경대학교

부경대학교(총장 김영섭)가 방사선의과대학을 주축으로 한 ‘기장캠퍼스’ 설립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부경대는 최근 방사선의과대학 설립을 위한 TF 및 실무위원회를 열고 오는 2030년까지 부산 기장군 장안읍 ‘동남권 방사선 의ㆍ과학 산업단지’에 방사선의과대학을 포함한 7만여 평 규모의 월드클래스급 융·복합캠퍼스를 설립키로 하고 단계별 추진방안을 확정했다.

부경대는 1단계로 오는 2022년까지 방사선의과대학을 신설하고 이를 바탕으로 2단계로 2025년까지 방사선 의학의 기초 및 응용 연구를 위한 방사선의과학대학원을 설립한다. 2단계 기간에는 약학대학 설립도 포함되어 있어 1~2단계의 사업이 완료되면 기장캠퍼스는 기존의 동남권원자력의학원과 꿈의 암치료기로 불리는 중입자가속기와 연계된 동북아시아 최고의 방사선 치료와 연구 중심대학으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어 부경대는 2026년부터 2030년까지 3단계로 의과학단지 내의 신형연구로와 파워반도체 상용화센터, 동위원소 융합연구기반시설 등과 연계된 융ㆍ복합 공학관련 학과의 신·증설을 통해 세계적 수준의 미래 융ㆍ복합형 캠퍼스를 조성한다.

이 계획이 완료되면 기장군 장안읍에 학생 2000명, 교수와 직원 500여명에 이르는 새로운 캠퍼스가 들어서게 된다.

현재 의과학단지에는 방사선의학과 방사선과학의 핵심시설인 중입자가속기(2606억원)와 신형연구로(4389억원), 파워반도체 상용화센터(1940억원), 동위원소융합연구기반시설(303억원), 그리고 300병상 규모의 동남권원자력의학원(1749억원) 등 주요 5개 시설 구축에 1조987억원이 투입되어 부경대 기장캠퍼스와 연계될 경우 세계적인 첨단 방사선의과학클러스터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에 부산시도 부경대의 방사선의과대학 및 기장캠퍼스 추진을 위해 오는 24일 부산시청에서 부경대 및 기장군과 공동 MOU를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방사선 의과대학 유치 활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에 앞서 기장군은 지난 2월 의과학단지 내 교육시설용지(11만1437㎡)의 무상제공과 관련한 의향서를 부경대와 체결한데 이어 캠퍼스 부지가 더 필요할 경우 인접한 연관 산업용지(14만여㎡)도 활용할 수 있도록 이달 말 부산시에 도시계획시설 변경을 요청할 계획이다.

한편 부산시는 부경대의 1단계 사업인 방사선의과대학이 설립되면 의학원 및 중입자가속기와 연계된 전문인력 확보를 통해 부산이 동북아시아의 ‘암 치료 허브’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2단계인 방사선의과학대학원과 약대 등이 설립되면 대구 및 오송의 첨단의료복합단지에 버금가는 첨단방사선의료 복합단지의 토대가 마련된다. 3단계 융ㆍ복합 캠퍼스가 완성되면 ‘산학연병’이 연계된 미래융합형 방사선의과학 클러스터를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의대 설립 시 부속병원 건립에 3000억원 이상 투입되는 등 5000억원 상당의 예산이 필요하지만 부경대의 방사선 의과대학은 같은 부지 안에 있는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을 부속병원으로 활용할 수 있고, 토지는 기장군에서 무상으로 제공해 의과대학 최소 모집단위(40명)를 기준으로 할 때 국비는 교사와 기숙사의 건축비 326억원으로 다른 국립대학 의대 설립비의 10분의 1 수준으로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경대는 지난 15일 대학본부에서 ‘방사선 의ㆍ과학대 설립추진단’ 현판식 행사를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