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경영안정자금 24억 푼다”
상태바
중부발전 “경영안정자금 24억 푼다”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0.06.26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ㆍ사회적경제기업 대상 ‘코로나 극복’ …최대 3000만원 지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충청남도(도지사 양승조), 충남신용보증재단(이사장 유성준)과 함께 영세기업의 경영위기 극복을 위한 ‘경영안정자금 지원사업’ 협약을 지난 24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의 지원규모는 총 24억 원이며, 발전소 소재지 내 80여개의 영세한 소상공인ㆍ소기업ㆍ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0.8%의 저금리로 기업당 최대 3000만원까지 신용보증 대출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46억 원의 생산유발은 물론 16억7000만원의 부가가치 및 일자리 창출(약 21명의 고용) 효과를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중부발전은 지난 5월 14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역경제 살리기 대책단’을 발족했으며, 발전설비 조기 구매 등 6252억 원의 투자비 조기 집행과 지역 화훼구매를 통한 착한소비 등에 771억 원의 예산을 집행하여 상반기에만 지역경제 활성화에 총 7023억 원을 집행할 계획이다.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은 “이번 사업이 코로나19로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는 지역 영세상인과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중부발전은 지역사회와 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