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원료 제2공장 ‘육불화우라늄(UF6) 가스누출’ 사고 발생
상태바
한전원료 제2공장 ‘육불화우라늄(UF6) 가스누출’ 사고 발생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0.08.11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지보수 직원 2명 화상 등 부상, 방사능 외부 누출 없어…원안위 사고조사 착수

지난 10일 오전 한전원자력연료 제2공장 기화공정 밸브 작동 이상으로 이를 점검 중 육불화우라늄(UF6, Uranium hexafluoride) 가스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해 근무자 2명이 화상 등의 부상을 입었다.

한전연료에 따르면 이번 사고와 관련 UF6 가스가 누출돼 오전 9시 57분 분진 감지 알람이 작동했으며, 즉시 현장 확인을 통해 직원을 대피시켰고 공정 통제, 6 가스 세정 안전설비 가동 및 119 출동이 동시에 이뤄졌다.

이번 사고로 공정 유지보수 직원 1명이 신체 일부에 2도 화상을 입었으며, 외부 협력업체의 방사선안전관리자 1명이 가스 흡입이 의심돼 대전지역 병원으로 이송, 응급처치를 받았으며,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원자력의학원)에서 정밀 피폭선량 측정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외부 협력업체 방사선안전관리자는 방사능검사 및 혈액검사 결과 특이 소견이 없어 퇴원했고, 화상을 입은 공정 유지보수 직원은 방사능검사 결과 오염이 없는 것으로 확인돼 화상 전문병원으로 이송ㆍ치료 예정이다.

한전연료 관계자는 “이번 사고는 방사선사고 기준에 해당되지 않는 ‘안전사고’로 외부로의 방사능 누출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안전 매뉴얼에 따라 즉시 대응해 작업 현장은 정상으로 유지되고 있다”면서 “사고에 대한 정밀분석을 실시해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고와 관련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전문가로 구성된 사건조사단을 현장에 파견해 상세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원안위 관계자는 “사건 당시 UF6 정화설비가 작동 중에 있어 외부로의 방사능 누출은 없었으며 공장 내 방사선 준위도 평상시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가스누출 사건 원인분석과 주변 방사선환경영향평가 등을 실시하고, 사업자 재발방지대책 등을 철저히 검토해 핵연료주기시설 안전성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