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주도로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 지원대상 공모
상태바
공공주도로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 지원대상 공모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0.08.11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해상풍력 발전방안 후속조치…풍황·해양환경 조사 등에 75억 지원
제주 탐라해상풍력발전
제주 탐라해상풍력발전

산업통상자원부는 정부ㆍ지자체 등 공공주도의 해상풍력 개발사업을 지원하는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개발 지원사업’의 2020년 지원대상을 공모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정부가 지난달 17일 발표한 ‘해상풍력 발전방안’의 후속조치로 정부와 지자체 주도의 해상풍력 적합입지 발굴과 대규모 단지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공모에는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지원사업 ▲해상풍력 적합입지 발굴 2개 사업의 지원대상을 선정한다.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지원 사업은 지자체가 추진중인 대규모 해상풍력단지의 기초설계, 풍황·해양환경 조사, 주민협의 등 개발비용 일부를 3년간 국비 최대 75억까지 지원한다.

지원대상 선정시에는 개발이익의 지역공유, 주민수용성 확보 계획을 중점적으로 평가한다. 주민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수산업 등 지역경제와 상생하며 추진될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해상풍력 적합입지 발굴 사업은 산업부, 해수부, 환경부와 전력연구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등 관련 전문기관이 공동으로 해양공간 조사를 통해 적합입지를 발굴한다.

조사 대상으로 선정된 권역(기초지자체단위 관할 해역)은 풍황, 환경(해양생태, 지질 등), 지역수용성(어업활동 현황, 이해관계 등)을 사전에 면밀하게 검토하며 어업·해양생태계에 영향은 적으면서 경제성이 우수한 입지를 발굴하는 것이 목적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그간 해상풍력 개발사업은 개별 민간사업자 중심으로 추진돼 주민수용성 확보가 미흡했고 이로 인해 인허가 등이 지연되는 경우가 많았다”면서 “이 사업을 통해 정부, 지자체가 해상풍력 보급에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주민과 상생하고, 지역경제 발전에도 기여하는 해상풍력 개발모델을 발굴ㆍ확산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