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거래소, ‘2019년도 발전설비현황’ 통계 책자 발간
상태바
전력거래소, ‘2019년도 발전설비현황’ 통계 책자 발간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0.08.19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에너지 설비용량 비중은 전체 설비용량의 13%를 차지하며, 이 가운데 태양광이 67%, 풍력이 10%이다.

전력거래소(이사장 조영탁)는 최신 발전사업용 설비정보를 총 집계한 ‘2019년도 발전설비현황’ 통계 책자를 발간했다.

발전설비현황 통계(국가승인통계 제388003호)는 1981년부터 발간되어 올해 통권 40호로 발전원별 설비용량, 연도별 발전설비 변동추이, 발전설비 세부내역 등 발전설비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사용자가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다.

이번 책자에 따르면 2019년 말 기준 우리나라 사업용 발전설비 용량은 총 125GW, 전체 발전기 대수는 총 6만1603대이다. 이는 전년도와 대비하여 설비용량은 5%, 발전기 대수는 55%가 증가한 수치이다. 발전기 대수 증가요인으로는 태양광 발전기 대수 증가(전년 대비 증가분 2만1775대중 2만1731대)가 가장 크다.

설비용량 역시 전력시장 도입 직전인 2000년 말과 비교하면 발전설비용량이 2.6배(48GW→125GW)로 전력산업 규모가 성장했음을 방증한다.

지역별 설비용량을 보면 전체 설비용량은 충남이 25GW로 전체 설비용량의 20%를 차지했다. 신재생에너지 설비용량은 전남이 2.5GW로 가장 많았으며, 전년 대비 신재생에너지 증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제주(104%), 전북(43%), 광주(34%) 순이다.

특히 신재생에너지는 최근 ‘신에너지 및 재생에너지 개발・이용・보급 촉진법’ 개정(2019년 10월)에 따라 2019년도 통계부터 폐기물에너지 설비용량이 신재생에너지에서 제외됐음에도 전년 대비 18% 증가했다.

전력거래소 관계자는 “지속적인 통계 서비스 향상을 위해 통계이용자의 의견을 반영해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이번 통계에는 통계이용자의 이해 제고를 위하여 서두에서 주요 통계 내용을 인포그래픽 형식으로 수록했고, 부록에 용어에 대한 설명을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발간된 책자는 전력거래소 회원사와 유관기관에 배부할 예정이며, 관심 있는 국민 누구나 전력거래소 홈페이지(www.kpx.or.kr) 및 전력거래소 전력통계정보시스템(www.epsis.kpx.or.kr)에서 책자의 전문을 열람하고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또 주요 통계 내용은 전력통계정보시스템의발전설비페이지에서 그래프 등으로 시각화하여 제공하고 있으며, 해당 통계의 마이크로데이터는 전력통계정보시스템의발전기별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