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고리 3ㆍ4호기 비상디젤발전기 자동기동 조사中
상태바
원안위, 고리 3ㆍ4호기 비상디젤발전기 자동기동 조사中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0.09.04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고리 3ㆍ4호기 원자로 정지 사건과 함께 비상디젤발전기 자동기동 사건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원안위에 따르면 지난 4일 오전 0시 29분경에 고리 3호기 A계열 비상디젤발전기와 고리 4호기 B계열 비상디젤발전기가 자동 기동된 사안과 관련해 한수원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 이에 현장에 설치된 역사무소에서 초기사항을 파악하고 있으며, 앞서 3일 파견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의 사건 조사단이 고리 3·4호기 원자로 정지 사건과 함께 조사 중이다.

고리 3·4호기 비상디젤발전기는 각 2개의 계열로 돼 있다. 지난 3일 태풍 ‘마이삭’으로 인한 송전선로의 문제로 고리 3·4호기 원자로가 자동 정지된 상태이며, 비상디젤발전기가 기동되지 않은 전기 계열(고리 3호기 B계열, 고리 4호기 A계열)은 정상적으로 소외전원으로부터 전원을 공급 받고 있다.

원안위는 “현재 발전소는 안전정지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소내 방사선 준위도 평상시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