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체코 원전수주에 유관기관 힘을 모으자”
상태바
한수원, “체코 원전수주에 유관기관 힘을 모으자”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0.10.05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 유관기관 상생·소통 간담회’ 강한 의지 피력
정재훈 한수원 사장(가운데)이 '원자력 유관기관 대표 간담회'를 지난달 29일 개최하면서 체코 원전 수주에 강한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사진제공 = 한수원 홍보실
정재훈 한수원 사장(가운데)이 '원자력 유관기관 대표 간담회'를 지난달 29일 개최하면서 체코 원전 수주에 강한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사진제공 = 한수원 홍보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2020년도 제3차 상생·소통을 위한 원자력 유관기관 대표 간담회’를 지난달 29일 열고, 체코원전 수주를 위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에 따라 서울·대전·경주 3개 지역을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된 이날 간담회에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해 한전KPS, 한국전력기술, 한전원자력연료, 두산중공업 등 원자력 유관기관 및 국책연구소 등 12개 기관의 경영진과 교수들이 참여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동반성장, 지역상생, 소통?협력 등에 대한 각 기관의 활동실적을 돌아보고, 최근 원자력 현안을 공유했다. 특히, 제2의 원전 수출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는 체코 원전사업에 대해 의견을 나누며 유관기관들 간 소통과 협력이 한층 강화되어야 한다고 참석자들이 강한 열의를 밝혔다.

한수원은 총 사업비가 약 8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체코 신규원전 건설사업 수주를 위해 코로나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정재훈 사장이 직접 체코 현지를 방문해 정·관·재계 인사들과 한-체코 원전분야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원전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원전 수출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내야 하며, 성공적인 수출을 위해서는 유관기관간의 공고한 소통?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