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앱 인기몰이, 배달오토바이 증가 ‘미세먼지 급증’
상태바
배달앱 인기몰이, 배달오토바이 증가 ‘미세먼지 급증’
  • 강교식 대기자
  • 승인 2020.10.11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주 “공공배달앱과 전기이륜차 플랫폼 결합해야”
더불어민주당 이동주 의원.(사진제공 이동주의원실)
더불어민주당 이동주 의원.(사진제공 이동주의원실)

최근 급증하고 있는 배달앱 오토바이가 미세먼지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이동주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더불어민주당)은 환경부와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포스트코로나 음식배달 사용이 급증함으로써 오토바이도 빠르게 증가하면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동주 의원은 “국토교통부에 신고한 이륜차 연도별 수는 50cc 미만 이륜차 신고가 시작된 2012년 209만 3,466대에서 꾸준히 증가해 2019년 223만 6,895대로 11만 9,890여대로 증가하였고 올해 8월 기준으로 이륜차 수는 227만 4,211대로 늘어났다”고 지적했다.

특히 “전년 대비 연도별 증가수로 따져봤을 때 코로나19로 배달앱이 인기몰이를 한 올해 이륜차 수는 가파르게 증가해 8월 기준으로 전년도 대비 37,316대가 늘어났다”고 말하고 “이는 2013년 이래 전년도 대비 증가 수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륜차가 증가한 만큼 대기배출오염물질 배출량도 늘어났다. 환경부 자료에 의하면 50cc 미만 이륜차 1대는 소형승용차 대비 CO 23배, VOC(휘발성유기화합물) 279배를 배출한다”고 강조하고 “VOC는 백혈병, 골수증, 임파종을 유발하고 이차반응으로 초미세먼지를 생성하는 전구물질”이라고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환경부의 국가대기오염배출량 통계를 근거로 분석한 결과 2020년 8월 기준 이륜차 수로 따져봤을 때 미세먼지(PM10) 배출량은 10년 전인 2010년에 비해 16톤이 늘어났고 초미세먼지(PM2.5)는 15톤이 늘어났다”고 말하고 “코로나 전과 비교하면 미세머지는 7개월 만에 1,3톤, 초미세먼지는 1.26톤을 더 배출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이동주의원은 “배달오토바이를 전기이륜차로 교체하는 사업을 시급히 확대해야 엔진이륜차로 인한 대기오염과 미세먼지 배출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동주의원실이 확인해보니 배달앱 업체도 배달이륜차의 전기이륜차 교체에 대하여 배터리 충전의 어려움으로 인해 난색을 표하고 있다.

하지만 배터리 충전 문제는 교체식 배터리 플랫폼을 도입하면 어렵지 않게 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고 전문가들은 밝혔다.

전기이륜차 보급사업을 성공한 대만은 사용자가 배터리 교체의 편의성을 확보하고자 ‘배터리 교환방식’을 추진했으며, 일례로 2014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 등장해 사람들의 시선을 끌었던 ‘스마트 스쿠더 고고로’는 2개의 교체식 배터리로 구동되는 스쿠터방식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따라서 이동주 의원은 “산업부는 교체식 배터리 플랫폼 구축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배터리 표준화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며 ”공공배달앱이 전기이륜차 배터리 교체 플랫폼과 결합해서 국내 전기이륜차 제조업을 육성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