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서 전기차 충전 로밍 쉬워진다
상태바
전국서 전기차 충전 로밍 쉬워진다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0.10.11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전기차 충전 로밍 중개서비스’ MOU 체결
전기차 충전사업자와 ‘ChargeLink’ 서비스 출시
차지 링크서비스 브랜드 로고.
차지 링크서비스 브랜드 로고.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8일 인터컨티넨탈호텔 COEX에서 한전 신재생사업처장 및 13개 전기차 충전사업자가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충전 로밍 Allience 확대 협력 MOU’를 체결하고, 충전 사업자를 대상으로 로밍을 중개하는‘ChargeLink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전기차 충전 ‘로밍(Roaming)' 이란 전기차 충전사업자가 자사의 충전기가 없는 지역에서도 제휴된 타사의 충전기를 이용해 회원이 충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의미하며, ‘ChargeLink 서비스’는 한전이 개발한 로밍 플랫폼(ChargeLink)으로 모든 전기차 충전사업자와 이용자를 연결해 주는 서비스이다.

한전은 충전사업자 간 쉽게 로밍을 할 수 있도록 개방형 로밍 플랫폼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으며, One Stop 요금정산 솔루션 및 API서비스를 패키지로 한 ’ChargeLink 서비스‘를 출시한 바 있다.

그동안 일부 개별 충전사업자 간 제한적으로 로밍은 이뤄져 왔지만, 충전사업자 간 로밍을 중개해 주는 플랫폼 사업자는 없었다.

ChargeLink 서비스 이용을 희망하는 충전사업자는 'KEPCO PLUG' 홈페이지(www.evc.kepco.co.kr)에 접속해 신청할 수 있으며, 11월 이후 전체 충전사업자를 대상으로 본격 서비스 제공이며 이용 요금은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ChargeLink 서비스’ 출시에 따라 충전사업자의 로밍 시스템 구축 및 요금 정산의 복잡성이 해소될 것으로 예상되어 전기차 이용고객의 편의성 향상이 기대된다"고 말하고 "향후 로밍플랫폼을 기반으로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개발해 전기차 충전시장 확장과 고객 편의를 높일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