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공단, 주민단체와 도시재생 협약 체결
상태바
원자력환경공단, 주민단체와 도시재생 협약 체결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0.10.23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사 인근 주민단체와 관광객 유치, 경제활성화 기여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본사 인근 주민들과 도시재생업무협약을 체결 했다. (사진 왼쪽부터 조병조 환경공단 소통협력단장, 유남근 선도동 행정복지센터 동장, 박종찬 선도동 주민자치위원장) 사진제공 = 원자력환경공단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본사 인근 주민들과 도시재생업무협약을 체결 했다. (사진 왼쪽부터 조병조 환경공단 소통협력단장, 유남근 선도동 행정복지센터 동장, 박종찬 선도동 주민자치위원장) 사진제공 = 원자력환경공단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은 23일 본사 대회의실에서 경주시 선도동 행정복지센터(동장 유남근), 선도동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박종찬)와 도시재생을 통한 지역 활력제고를 위한 업무협약(MOA)을 체결했다.

공단은 본사가 위치하고 있는 경주시 선도동 지역 관광객 유치와 경제 활성화를 위해 선도동지역 기관단체와 도시재생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기획하고 진행하기로 했다.

3개 기관단체는 우선 경주지역의 대표적인 드라이브 명소인 김유신 장군묘 인근에 있는 공단 본사와 서악소공원 공터 2,400㎡ 등에 코스모스, 핑크뮬리 꽃밭, 산책로, 포토존을 조성할 계획이다.

공단은 사옥 부지에 핑크뮬리 꽃밭을, 선도동과 주민자치위원회는 서악소공원 공터에 코스모스 꽃밭을 조성했다. 또 이달말까지 산책로와 포토존을 추가로 조성할 예정이다.

공단은 본사 인근 기관단체와 협력해 코스모스, 핑크뮬리 꽃밭, 산책로, 포토존 조성이 끝나면 선도동을 찾는 관광객이 늘어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차성수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침체돼 있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도시재생에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