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코로나19 확산대비 대응 점검훈련
상태바
한전, 코로나19 확산대비 대응 점검훈련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0.10.29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사 발생 시 대피계획 · 임시사업장 가동 점검
한전 코로나 19대비 대응 업무 연속성 관리체계(BCM) 모의훈련 장면.  (사진제공 = 한전 홍보실)
한전 코로나 19대비 대응 업무 연속성 관리체계(BCM) 모의훈련 장면. (사진제공 = 한전 홍보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28일나주 본사에서 코로나 19 확진자 발생에 대비한 대응훈련을 시행했다.

이번 훈련은 감염병이나 화재와 같은 예기치 못한 재난상황에서도 핵심업무를 유지하기 위한 ‘업무 연속성 관리체계(BCM, Business Continuity Management)’ 매뉴얼에 규정된 대응 절차에 따라 시행되었으며, 한전은 지난해 본사 및 15개 지역본부를 대상으로 BCM을 구축하고, ISO 국제인증을 취득한 바 있다.

한전 본사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본사 건물은 즉시 폐쇄후 방역을 시행하고 재택근무 중인 필수요원이 임시사업장으로 이동하여 근무하도록 매뉴얼에 규정되어 있으며, 본 훈련은 이러한 대응절차를 전반적으로 점검하고 문제점을 발굴하는 데 훈련 목적이 있다.

이날 훈련은 단계별 임무 및 대피계획을 점검하는 토론훈련과 실제 임시사업장을 가동하는 현장 훈련 방식을 병행하여 시행됐다.

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코로나 19 확산을 대비한 선제적인 예방 활동을 진행하고, 다양한 위기 유형에 대비한 매뉴얼 및 시스템을 수시로 점검하여 빈틈없는 재난 대응 체계 확립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