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군, 원안위 기장군 이전 유치 본격 추진
상태바
기장군, 원안위 기장군 이전 유치 본격 추진
  • 강교식 대기자
  • 승인 2020.11.17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주 국무총리실, 행안부, 국회 원안위에 건의문 전달
오규석 기장군수
오규석 기장군수

기장군(군수 오규석)이 원자력안전위원회 유치에 본격 나섰다.

기장군은 16일 오규석 군수 주재로 부군수, 국장, 기획청렴실장, 원전안전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의 기장군 이전 1차 TF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원안위를 기장군으로 이전해야만 하는 당위성을 강조한 건의문을 확정하고, 다음 주부터 국무총리실, 행정안전부, 국회, 원안위를 차례로 방문하며 원안위의 기장군 이전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전달할 계획이다.

건의문에는 “기장군이 인근지역을 포함하여 건설·가동·해체에 이르는 원자력발전소 10기가 모여 있는 세계 최대 원전 밀집 지역이자, 영구 정지된 우리나라 최초의 원자력발전소인 고리1호기의 해체 절차가 진행 중인 지역, 특히 고리원전 주변이 부산·울산·경남 800만 인구가 거주하는 최대 인구밀집지역이라는 점을 들어 원전안전 책임기관인 원안위가 기장군으로 이전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라는 것”이 포함돼 있다.

또한 “원안위는 원전이 위치한 현장에서 발전소 주변지역의 목소리를 가감없이 듣고, 정부에 전달하고, 상시적인 안전점검과 기술 지도를 해야 하며, 특히 원전해체 절차가 진행 중인 현장에서 최적의 전문가 집단과 끊임없이 소통하면서 철저한 상시적인 점검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하며 국내 최초 원전해체 절차가 진행 중인 기장군이 원안위 이전의 최적지라고 밝히고 있다.

기장군은 원안위가 기장군으로 이전할 경우 부지 무상 제공은 물론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이미 밝힌 바 있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원안위가 원전소재도시로 와야 한다는 것은 법 이전에 당위성, 상식의 문제다. 원안위가 출범할 때부터 원전소재도시로 입지를 잡았어야 하는데 첫 단추부터 잘못 뀄다. 지난 2016년 9월 경주지진이 발생하고 나서 2017년 2월 원자력안전위원장을 면담하는 자리에서 원전소재도시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원전안전을 책임지는 원안위는 부산 기장으로 와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고 강조했다.

또 오 군수는 "원전 불모지인 세종시로 원안위를 이전하려는 것은 명분과 실리가 없는 행정편의주의 발상이다. 이제라도 정부는 보편성과 타당성의 입장에서 원안위가 있을 자리가 어디인지 잘 살피고 따져보라"고 조언했다.

오 군수는 이어 "공공기관 이전은 공공기관의 업무의 특수성과 지역의 특수성이 부합되어야 한다. 원전안전과 방사능방재를 책임지는 원안위라는 기관의 설립목적과 본질에 비춰볼 때 원안위는 국민 안전을 위해서 원전소재도시, 즉 원자력발전소가 있는 현장으로 와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