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그린수소 생산·저장·활용 실증사업’ 협약
상태바
두산중공업, ‘그린수소 생산·저장·활용 실증사업’ 협약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0.11.25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너지공사 등 10개 기관과 실증사업 과제 추진
바람이 만들어낸 전기로 수소 생산…탄소배출 ZERO
두산중공업 회사 로고.
두산중공업 회사 로고.

두산중공업은 제주에너지공사가 주관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지원하는 ‘그린수소 생산·저장·활용 실증사업’ 추진을 위한 과제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협약에는 제주도청, 한국중부발전, 한국가스공사 등 10개(제주도청, 한국중부발전, 한국가스공사, 지필로스, 수소에너젠, 지티씨, 제주대,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한국선급, 두산중공업)기관, 기업이 참여했다.

이번 협약으로 각 참여기관은 풍력발전에서 생산된 전력으로 수소를 생산하고, 이를 저장, 운송, 활용함으로써 탄소배출이 전혀 없는 그린수소 전주기에 대한 기술을 개발하고 실증하게 된다.

실증사업은 제주에너지공사가 보유한 동복·북촌 풍력단지에서 추진할 예정이다.

이 곳에 ▲풍력으로 생산한 3MW의 전력을 사용해 하루 약 600kg 수소를 만드는 수소생산 시스템 ▲생산한 수소를 압축·저장하는 시스템 ▲미활용 전력을 2MWh 용량의 배터리에 저장하는 시스템 등을 구축한다.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강화하고 있는 두산중공업이 그린수소 실증사업에 참여한다. 풍력발전을 활용한 그린수소 전주기 실증사업은 이번이 국내 처음이다.

두산중공업은 수소의 생산, 압축, 저장 등 수소플랜트 전체의 통합 설계와 감리를 진행하고, 에너지관리시스템(EMS) 개발 등을 맡는다. 총 사업비는 약 200억원, 사업기간은 2022년 12월까지다. 여기서 생산된 수소는 제주도에 도입 예정인 수소버스의 연료로 사용된다.

수소는 제조 방식에 따라 석유화학 공정의 부산물로 나오는 ‘부생수소’, 천연가스를 개질해 만드는 ‘추출수소’, 물을 전기분해해 생산하는 ‘수전해수소’로 구분된다.

특히 풍력 등 재생에너지로 전기를 만들고 그 전기로 물을 분해해 만든 수소는, 수소생산 전 주기에서 이산화탄소 등 환경오염 물질을 배출시키지 않아 ‘그린수소’로 불린다. 정부의 수소 로드맵에 따르면 2040년 필요한 수소공급 목표 526만톤의 30%를 그린수소로 충당할 전망이다.

두산중공업 송용진 전략혁신부문장은 “정부가 최근 수소 발전 의무화 제도(HPS) 도입을 의결하는 등 국내에서 수소에 대한 수요는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수소를 비롯해 풍력, 수력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지속 육성하고 관련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도 앞장 설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두산중공업은 최근 한 달 동안 친환경 에너지 사업에서 5,000억원 이상을 계약하며 주목을 받고 있다. 10월 말 4,000억원 규모의 네팔 수력발전소, 이달 초 1,200억원 규모의 국내 첫 수소액화플랜트 계약을 잇따라 체결하며 친환경 에너지 사업에서 성과를 거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