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품질 기술혁신센터 설립했다”
상태바
현대건설기계, “품질 기술혁신센터 설립했다”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0.11.27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용인에 770억 투자 품질혁신 산실 R&D시설 준공
첨단통합관제시스템, 가혹 작업환경 대형 환경챔버 완비
현대건설기계가 26일 경기도 용인에 준공한 기술혁신센터 전경.  (사진제공 = 현대중공업 홍보실)
현대건설기계가 26일 경기도 용인에 준공한 기술혁신센터 전경. (사진제공 = 현대중공업 홍보실)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가 품질혁신의 산실(産室)인 ‘기술혁신센터’를 준공, 품질 브랜드 신뢰도 제고에 새 지평을 마련했다.

현대건설기계는 경기도 용인에서 공기영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기술혁신센터 준공식을 26일 가졌다.

새로 설립된 기술혁신센터는 총 770여억원을 투입해 지난해 9월에 착공됐으며, 약 4만㎡(1만 2,200평) 규모의 부지에 신뢰성평가동 및 완성장비 성능시험동 등으로 조성됐다.

이곳에서는 약 100명의 연구 인력이 16개소의 시험실에 상주하며 부품부터 완성장비에 이르기까지 품질연구와 검증을 통합적으로 수행하게 된다.

특히 현대건설기계는 센터 내에 첨단 ICT기술을 접목한 통합관제시스템실을 마련, 기존 군산 내구성센터와 기술혁신센터 내 시험실과 시험장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각종 데이터를 통합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신뢰성평가동에는 영하 40℃부터 영상 80℃까지의 극한환경에서 장비 성능을 점검할 수 있는 대형 환경챔버를 비롯해 각종 시뮬레이터와 최첨단 시험측정장비도 설치해 개발단계부터 철저한 사전검증이 가능하게 됐다.

이밖에도 기술혁신센터에서는 강화되는 배기가스 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친환경 기술과 고효율·소음저감기술, 가상검증 시스템 고도화 등 다양한 연구 및 시험도 진행될 예정이어서 건설장비 품질 및 기술 고도화의 산실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대건설기계 공기영 사장은 준공식에서 “경기 침체 상황에서도 품질혁신을 위한 투자에 결코 타협이 있어서는 안된다”며, “개발단계에서부터 품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고객의 신뢰에 보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