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월성원전 수사 가짜뉴스 유포 중단하라”
상태바
“더불어민주당은 월성원전 수사 가짜뉴스 유포 중단하라”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1.01.12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국민의힘, 월성원전 수사 물타기 중단 촉구성명서 발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이 12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월성원전 수사 물타기와  조직적 가짜뉴스 유포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는 대국민 촉구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이 12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월성원전 수사 물타기와 조직적 가짜뉴스 유포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는 대국민 촉구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은 더불어민주당이 월성원전 수사 물타기와 조직적으로 가짜뉴스 퍼트리고 있다고 강력히 성토하고 나섰다.

12일 국민의 힘 박성중 간사, 박대출, 김영식, 정희용, 주호영, 황보승희, 허은아 의원은 성명서를 통해 “광우병 시즌2가 시작됐다. 최근 월성원전에서 법적기준의 18배에 이르는 삼중수소가 검출되었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이낙연 대표를 비롯한 여러 여당 정치인들이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있다”고 비난하고 월성원전 수사 물타기와 가짜뉴스 유포행위를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 국민의 힘 의원들은 “과학적 사실이 아닌 일부의 주장을 침소봉대해 국민을 호도하고 있다”고 밝히고 “더불어민주당과 환경단체는 월성원전 부지에서 법적 기준의 18배가 넘는 삼중수소가 검출되었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고 비난했다.

“오히려, 이번 가짜뉴스를 계기로 삼중수소는 안전하게 관리되고 있다는 것을 원안위와 한수원을 통해 재확인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해당 보도가 처음 나온 작년 12월 24일 한국수력원자력에서는 해명자료를 만들어 배포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여당과 환경단체, 진보 매체가 한마음 한뜻으로 원자력 포비아를 조성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과방위 소속 국민의힘 위원들은 민주당이 퍼뜨린 가짜뉴스에 대한 진실을 국민에게 알리는 차원에서 ‘월성원전 물타기 수사 중단하라’는 촉구 성명서를 12일 발표했다.

특히 삼중수소는 월성원전 내부에서 안전하게 관리 중이라는 것이 국민의 힘 주장이다.

월성1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조 차수막 손상은 한수원이 2019년 5월 발견 당시, 원안위에 보고해 조사가 이루어졌고, 보수작업이 진행 중인 것이 사실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서 주장하는 내부 에폭시 손상으로 사용후핵연료 저장조 누설이 있었다면, 삼중수소뿐 아니라 코발트 등의 감마핵종도 함께 검출돼야 하는데 지금까지 1호기 부지에서 감마핵종이 검출된 적이 없어 누설이 있다고 볼 수 없다는 것이다.

국민의 힘 의원들은 “그런데도, 더불어민주당은 거짓선동을 하고 있다. 오히려, 이는 한국 원전의 우수한 다중 방지 시스템을 검증해준 사례”라고 강조하고 “또한, 삼중수소는 화학적으로 물로서 존재하기에 누설이 없어도 원전부지에 미량 존재할 수는 있다. 월성부지에서 검출된 농도는 아무런 처리 없이 배출해도 법적인 배출허용농도 이내일 정도로 낮은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국민의 힘 의원들은 “더불어민주당이 주장하는 기준치 18배 초과라는 것도 가짜뉴스”라고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국민의 힘 의원들은 “월성원전 시설 내부의 고인물과 정제된 배출수는 애당초 비교 대상이 아니다. 검출된 삼중수소는 원전부지 내 특정 지점에서 일시적으로 검출된 것으로 외부로 유출되지 않았고, 회수되어 액체폐기물 처리기준에 따라 처리되고, 이는 원안위조차도 규정상 외부‘환경’으로의 방출로 보지 않아 보고대상으로 별도 조치하지 않았던 사안”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국민들을 선동하면 안된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또한 “국민들의 안전을 무시하고, 노후 원전에 대한 가동을 재개하라고 우겼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국민의 당을 모욕하는 정치적 술수에 불과하다”며 더불어민주당의 근거없는 비난 행동을 멈출 것을 요구했다.

월성1호기는 7천억원을 들여 유지보수를 마쳤기 때문에 충분히 더 가동될 수 있고, 안정성 문제가 없었기에 경제성을 조작해 강제적으로 조기 폐쇄되었기 때문에 감사원 감사에서도 발각된 것이라고 국민의 힘 의원들은 거듭 강조했다.

국민의 힘 김영식 의원은 “산자부 공무원들을 동원해 서류를 조작하고 위법행위를 한 것에 대해 정부와 여당이 이실직고하고 성역 없는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성토하고 “이 와중에 어제 이낙연 대표는 삼중수소 검출을 충격적, 원전마피아라는 표현을 해가면서 감사원을 강력하게 비판했다”며 “사실을 호도하여 원전 수사를 훼방하려는 의도가 아닌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공당의 대표가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감사원까지 흔들려는 이 태도가 정녕 책임있는 모습인지 되묻고 싶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영화 한편 보고 시작한 탈원전 정책으로 인한 폐해와 월성원전 조기폐쇄의 부당성이 이미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의 월성원전 수사 물타기 행위와 조직적 가짜뉴스 퍼트리기를 즉각 멈춰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김 의원은 특히 “이제는 국민이 속지 않는다. 바나나 6개, 멸치 1그램 수준의 삼중수소를 괴담으로 유포해 원전수사를 물타기하려는 저급한 술수를 멈추어야 한다”며 가뜩이나 살기 팍팍한 국민들의 혼란을 부추기지 말고, 국민 앞에 원전 국정농단 행위를 사과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