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구원, 원자로용기 보수기술‘국제표준’ 추진
상태바
원자력연구원, 원자로용기 보수기술‘국제표준’ 추진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1.01.14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i 도금법 이용 클래딩 손상 보수기술’ 현장 적용 가능
미 규제기관(USNRC) 기술검토 후 해외 수출 본격 추진
Ni 도금법을 이용한 클래딩 손상 보수 장치(도금액 저장 탱크 및 이송펌프) 모습.  (사진제공 = 원자력연구원 홍보실)
Ni 도금법을 이용한 클래딩 손상 보수 장치(도금액 저장 탱크 및 이송펌프) 모습. (사진제공 = 원자력연구원 홍보실)

국내외 원자력발전소 원자로 내면은 냉각수에 쉽게 노출되기 때문에 부식방지를 위해 내식성이 좋은 스테인레스강 클래딩(보호층)으로 덮여지도록 설계됐다. 하지만 간혹 클래딩이 손상되는 사례가 보고돼 작업자가 직접 물속에서 용접보수를 하는 경우 방사선에 기준치 이상 노출될 수 있고 재료 표면이 취약해질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있다.

국내연구진이 이런 문제를 극복한 새로운 보수기술을 개발해 국내 원전의 안전 운영에 기여함은 물론, 해외수출까지 추진할 것으로 보요 주목을 받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Ni 도금법을 이용한 클래딩 손상 보수기술’의 표준절차와 관련 설비를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원전의 손상부는 수많은 검증실험을 거친 표준절차서에 의해서만 보수할 수 있는데, 이번에 ‘원전 손상부 도금보수 표준 절차서’를 개발하여 기술을 현장에 적용할 수 있게 완성한 것이다.

당초 이 기술은 연구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원자력연구개발사업을 통해 2013년 개발해 국제 기술 표준인 ASME 인증※을 받았다. 이후 기술 표준을 구현할 수 있도록 보수표준절차 및 장치 개발에 매진해왔다.

용어해설
ASME란 미국기계기술자협회 및 그 규격의 약칭으로,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보일러 및 압력용기의 설계, 제작, 검사에 관한 기술 기준을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