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학회, “월성 삼중수소 문제 정쟁화로 국민 호도말라”
상태바
원자력학회, “월성 삼중수소 문제 정쟁화로 국민 호도말라”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1.01.15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대표 “원전 마피아와 결탁이 있었나 밝혀야” 발언
14일 성명서 발표, 원자력계 범죄집단 망언 공식 사과 요구
월성 원전 전경 사진 (사진제공 = 한국수력원자력)
월성 원전 전경 사진 (사진제공 = 한국수력원자력)
하재주 한국원자력학회장
하재주 한국원자력학회장

한국원자력학회(회장 하재주)는 지난 11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낙연 대표가 “월성 원전 삼중수소 유출과 관련 원전 마피아의 결탁이 있었나 밝혀야 한다”는 발언은 원자력계를 범죄 집단과 동일시하는 망언이자 원자력종사자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발언이라며 공식 사과를 14일 요구하고 나섰다.

원자력학회는 특히 정치권에서 월성 원전 삼중수소 문제를 정쟁화하고 사실을 왜곡해 국민을 호도하는 데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국민에게 영향력이 큰 정치권이 월성 삼중수소 검출을 둘러싸고 과학적 사실과 전문가 의견을 무시한 채, 검증되지 않은 일방적 주장을 여과 없이 전달하는 것은 국민에게 편향된 시각을 심어주고 여론을 호도할 수 있는 심각한 문제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문제 삼은 사건은 2019년 4월 월성 원전 부지 내에서 삼중수소가 검출된 사건이다.

이에 대해, 한국수력원자력은 “비정상적 방사능 누출은 없었으며, 월성 주민에 대한 건강상 영향은 미미하다”고 밝혔다. 원자력안전위원회도 이를 계속 감독하고 있으며, 특히, 2020년 1월 월성 원전의 기체 및 액체 방사성 물질 배출이 각각 기준치의 0.775%, 0.0995%에 불과하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힌바 있다.

삼중수소 유입 경로를 포함한 환경 영향은 가동 원전 안전에 관한 사항이므로, 국무총리 산하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소관 사항이다. 이에 따라 한국수력원자력은 삼중수소 문제를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보고하고 조치했다.

이와 관련 원자력학회는 “이 조치에 문제가 있다면, 원자력안전위원회와 당시 총리인 이낙연 대표 책임이다”고 말하고 “그러함에도, 이낙연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감사원이 1년 넘게 월성 1호기를 감사해 놓고 사상 초유의 방사능 누출을 확인 못한 감사결과를 납득하기 어렵다”고 감사원에 책임을 전가하는 것은 잘못된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원자력학회는 “전직 총리이며 집권당 대표의 이러한 발언은 문제의 핵심을 다른 곳으로 돌려, 월성 1호기 감사결과를 흠집 내어 조기폐쇄를 정당화하고, 현재 진행 중인 검찰 수사를 물타기 하려는 정치적 의도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비난하고 국민 안전에 관한 문제를 정쟁화하지 말기를 정치권에 강력히 요구했다.

특히 ““원전 마피아의 결탁이 있었나 밝혀야 한다”는 이 대표의 발언은 원자력계를 범죄 집단과 동일시하는 망언“이라고 강력히 성토하고 ”‘에너지자립’을 위해 60여 년간 헌신하여 세계 최고의 원자력 기술을 확보하고, 탈원전 정책으로 극도로 사기가 저하된 상황에서도 인내하며 친환경 전력의 안정적 공급에 헌신하고 있는 수십만 원자력 종사자들의 명예와 자긍심을 짓밟는 모독적 발언“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원자력학회는 국민에게 영향력이 큰 정치권이 월성 삼중수소 검출을 둘러싸고 과학적 사실과 전문가 의견을 무시한 채, 검증되지 않은 일방적 주장을 여과 없이 전달하는 것은 국민에게 편향된 시각을 심어주고 여론을 호도할 수 있는 심각한 문제를 야기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원자력학회는 국정 운영의 한 축을 담당하는 정치권에 균형된 시각을 갖고 합리적으로 판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다.

원자력학회는 “월성 삼중수소 의혹이 해소되지 않는다면 원전 운영을 감독하는 산업부, 안전을 감시하는 원자력안전위원회,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 등 국가시스템을 활용해 무엇이 사실이고 괴담인지를 명명백백하게 밝히길 촉구한다”며 학회는 정치권에 왜곡된 정보를 바탕으로 국민을 공포와 혼란에 몰아놓는 제반 행위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