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0명 중 65명이 원자력발전소 필요한다”
상태바
“국민 100명 중 65명이 원자력발전소 필요한다”
  • 강교식 기자
  • 승인 2021.01.21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 탈원전 정책 불구 국민 67.7% 원전 찬성
국민의 힘 한무경 의원, 한수원 기업 여론조사 발표 결과
새울원전 5호기 건설 장면. (사진= 이석우 기자)
새울원전 5호기 건설 장면. (사진= 이석우 기자)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기조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국민 100명 가운데 65명이 원자력발전소 가동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한무경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에 따르면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제출받은 ‘2020년 기업이미지 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원자력발전의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64.7%(매우 그렇다 30.3%, 그렇다 34.4%)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필요하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은 14.6%(전혀 그렇지 않다 4.5%, 그렇지 않다 10.1%)에 불과하다고 답변해 필요하다는 여론이 무려 4.4배 높게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연도별 추이를 살펴보면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2017년 56.5%, 2018년 58.9%, 2019년 63%, 2020년 64.7%로 해마다 꾸준히 상승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
반면 ‘필요하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은 2017년 18.5%, 2018년 17.3%, 2019년 15.2%, 2020년 14.6%로 부정적 인식이 지속적으로 하락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탈 원전 정책을 강행했지만, 오히려 원자력발전이 필요하다는 여론은 커지고 불필요하다는 여론은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조사돼, 문재인 정부의 탈 원전 정책 기조가 잘못된 것으로 국민들은 보고 있다.

원자력발전 안전성에 대한 인식도 비슷한 추이를 보였다. 원자력발전이 안전하지 않다는 응답은 2017년 38.1%였으나 2018년 33.6%, 2019년 30.4%, 2020년 24.1%로 나타나면서 3년 사이 안전성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14%나 감소했다.

‘필요하다’ 64.7% vs ‘필요하지 않다’ 14.6%로 조사돼
원자력 ‘안전하다’ 40.3% vs ‘안전하지 않다’ 24.1% 불과

원자력발전 비중 축소에 동의하는 여론 또한 2017년 49.7%에서 2020년 42.4%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49.7%, 2018년 46.4%, 2019년 43%, 2020년 42.4%로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를 보여, 오히려 비중을 확대해야 한다는 여론은 이와 반대로 증가했다.

이와 관련 한무경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강행할수록 원자력발전이 필요하다는 국민의 여론은 커지고 있다”고 말하고 “최근 미국·영국·프랑스 정부와 의회가 저탄소 정책을 위해 원전에 대한 투자를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며 탄소중립의 실현을 위해서라도 원전은 반드시 필요하며 국민 여론도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수원의 ‘2020년 기업이미지 조사’는 한수원에 대한 대국민 기업이미지 및 원자력발전에 대한 인식 등을 파악하고 진단해 전략적 홍보계획 수립에 참고자료로 활용하고자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고 있는 만 19세~59세 성인 1,500명을 대상으로 시행됐으며, 95% 신뢰수준에 최대허용오차는 ±2.35%p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