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 명단 발표
상태바
원안위,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 명단 발표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1.02.25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주민, 시민단체, 원자력계 등 이해관계자 인사 중심
‘현안소통협의회’ 별도 구성 조사범위 제도개선안 도출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 이하 원안위)는 월성원전 부지내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해, 22일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이하 ‘조사단’, 단장 : 함세영)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으로는 단장에 △ 함세영 부산대학교 지질환경과학과 교수(대한지질학회 지하수 유동)을 선정하고, 위원으로는 △ 고용권 한국원자력연구원 책임연구원( 한국방사성폐기물학회 방사선) △ 김정석 조선대학교 금속재료공학과 교수(한국비파괴검사학회 기계·재료) △백용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대한토목학회 구조·부지) △ 서희 전북대학교 양자시스템공학과 교수(대한방사선방어학회 방사선) △ 조윤호 부산대학교 기계공학부 교수( 대한기계학회 기계·재료) △ 홍성걸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교수( 한국콘크리트학회 구조·부지) 등을 선임했다<표 참조).

앞으로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은 그동안 제기된 모든 이슈와 의혹을 포괄해 부지 내 삼중수소 검출원인 파악 및 외부 환경으로의 유출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조사 진행상황은 조사가 시작 되는대로 ‘원자력안전정보공개센터:(http://nsic.nssc.go.kr/issue/tritum) (현재 구축중)’를 통해 투명하게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원안위는 조사과정에 대한 투명성 확보를 위해 조사단과 별도로 ‘현안소통협의회’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현안소통협의회 의장은 원자력안전위원회 정부추천 비상임위원이 맡을 예정이며, 지역대표·시민단체·원자력계 각 2인의 총 7인으로 구성된다.

현안소통협의회는 조사범위 등에 대한 각계의 의견을 조사단에 전달하고, 조사단의 조사활동을 모니터링하며, 각계 자문 및 의견수렴을 거쳐 원자력안전을 위한 제도개선안을 마련해 원안위에 제안할 계획이다.

원안위 관계자는 “이번 사안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를 감안하여 월성원전 부지내 삼중수소 관련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규명하고 조사결과가 확정되면 ‘대국민보고회’를 통해 그 결과를 소상히 국민에게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