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력·통화 빅데이터 활용 고독사 막는다”
상태바
한전, “전력·통화 빅데이터 활용 고독사 막는다”
  • 강교식 기자
  • 승인 2021.03.26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가구 안부살핌 서비스’ 제주시 제공 MOU 체결
홀로 가구 이상징후 탐지, 지자체에 응급 상황 알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25일 제주시청에서 김태용 한전 디지털변환처장, 안동우 제주시장, 최낙훈 SK텔레콤 스마트팩토리 CO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시, SK텔레콤 간 ‘빅데이터 기반 사회안전망 서비스 제공’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 체결은 제주시 1인 가구의 고독사 예방을 위한 1인 가구 안부살핌 서비스를 한전과 SK텔레콤이 협업으로 제주시민에게 제공해 고독사 사전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1인가구 안부살핌 서비스’는 전력사용 패턴을 인공지능으로 분석하고 통신 데이터와 융합해 1인 가구의 안부이상 징후를 지자체 복지 담당자에게 알려 고독사를 예방하는 서비스이다.

또한 전력사용량이 평소와 다르게 급감하고 핸드폰 통화량과 문자발신횟수가 전혀 없을 때 신변에 이상이 있다고 예측할 수 있어 신속한 조치가 가능하다.


1인가구 안부살핌 서비스 구성도

이날 MOU 체결식에 참석한 김태용 한전 디지털변환처장은 ”이번 서비스를 통해 제주시를 포함한 제주도 전역의 1인 취약가구의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도움이 되면 좋겠다“며 ”향후 한전은 전력 빅데이터 및 AI, IoT 등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공공 서비스 발굴을 통해 대국민 사회안전망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MOU를 통해 한전과 SK텔레콤은 전력데이터와 통신데이터 수집, 홈페이지를 구축하고, 제주시는 서비스 수혜희망자 모집, 개인정보 동의서 확보를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전은 2019년 광주시 우산동 실증사업을 시작으로 현재 서귀포시, 시흥시 정왕본동에 1인가구 안부살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특히 이번 제주시와 MOU를 통해 제주도 전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함으로써 ‘1인가구 고독사’ 예방활동에 적극 기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