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영동양수발전소 건설소 둥지 마련”
상태바
한수원, “영동양수발전소 건설소 둥지 마련”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1.09.03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무 공간 외에도 지역주민 소통 공간 활용
한수원은 영동양수건설소 개소식을 가지고 영동군 지역 농가작물 구매 및 복지시설 기부를 시행했다. (왼쪽에서 두번째 박세복 영동군수, 세번째 정재훈 한수원 사장).   사진제공 = 한수원 홍보실.
한수원은 영동양수건설소 개소식을 가지고 영동군 지역 농가작물 구매 및 복지시설 기부를 시행했다. (왼쪽에서 두번째 박세복 영동군수, 세번째 정재훈 한수원 사장). 사진제공 = 한수원 홍보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영동양수발전소 건설예정지 인근에 건설소를 마련하고, 1일 개소식을 가졌다.

영동군 양강면 산막리에 위치해 있는 영동양수발전소 건설소는 사무 공간 외에도 홍보전시 공간, 민원상담실 등을 마련해 지역주민 소통 공간으로 적극 활용될 계획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 박세복 영동군수, 김용래 영동군의회 의장, 주민 대표 등 지역인사 약 4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개소식에는 테이프 커팅식 및 현판 제막식 등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한수원은 개소식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격고 있는 지역주민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약 2,000만원 상당의 지역 농특산물을 구매해 사회복지시설에 기부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영동양수발전소 건설사업의 추진을 위해서는 지역과 상생 협력관계 구축이 우선”이라며, “지역의 목소리를 듣고 지역과 함께하는 발전소 건설을 위해 건설소를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수원은 충북 영동군 양강면 일원에 500MW(250MW×2) 규모의 영동양수발전소 건설을 계획중으로, 2022년부터 도로 이설공사 및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을 시작할 예정이며, 2030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