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멘스 DI-CJ올리브네트웍스, 스마트팩토리 사업 ‘맞손’
상태바
한국지멘스 DI-CJ올리브네트웍스, 스마트팩토리 사업 ‘맞손’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1.09.04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자동화설비 제어·제조 시스템, 스마트HACCP 구축 협력
유통 채널 운영 노하우 시너지 스마트팩토리 활성화 기대
토마스 슈미드 한국지멘스 디지털 인더스트리 부문 대표(오른쪽)와 차인혁 CJ 올리브네트웍스 대표(왼쪽)가 스마트 팩토리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한국지멘스
토마스 슈미드 한국지멘스 디지털 인더스트리 부문 대표(오른쪽)와 차인혁 CJ 올리브네트웍스 대표(왼쪽)가 스마트 팩토리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한국지멘스

한국지멘스(대표이사·사장 추콩 럼) 디지털 인더스트리(DI)와 CJ올리브네트웍스는 2일 서울 충정로 소재 한국지멘스 본사에서 토마스 슈미드 한국지멘스 디지털 인더스트리 부문 대표와 차인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를 비롯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팩토리 사업 공동 추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PLC(프로그램 가능 로직 컨트롤러), SCADA (원격 감시 제어) 시스템 등 설비 제어 분야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어플리케이션 개발 공급 ▲대내외 온·오프라인 채널을 활용한 마케팅 및 영업 확대 ▲기타 스마트팩토리 설계 및 구축을 위한 기술지원 및 협업 등에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한국지멘스는 기계설비 관련 디지털 솔루션 및 첨단 기술을 공유하는 역할로, PLC, SCADA 등 설비 제어 분야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에 대한 공급과 유지보수를 담당할 예정이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스마트팩토리 구축과 설비에 대한 관리, 운영 및 사업 인벤토리 공동 개발을 책임진다. 양사는 온·오프라인 유통 노하우와 전문성을 결합해 스마트팩토리 사업 경쟁력 향상에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토마스 슈미드 한국지멘스 디지털 인더스트리 부문 대표는 “디지털화의 선두주자로서 성공적인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위한 기술 노하우를 공유하여 CJ올리브네트웍스의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한국지멘스는 한국 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파트너로서 업계를 선도하는 기술과 다양한 디지털 포트폴리오를 통해 국내 스마트팩토리 생태계 확대 및 활성화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차인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는 “솔루션 중심의 사업에 OT와 하드웨어 역량을 더해 스마트팩토리 토탈 서비스 플랫폼을 마련하고 사업 경쟁력을 높이고자 한다”며, “이번 협업을 통해 산업용 IoT와 AI 기반의 설비예지보전, 공장 에너지 관리 시스템 등 4차 산업 신수종 분야로 사업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