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훈 한수원 사장, 영덕시장 화재 직접 위로
상태바
정재훈 한수원 사장, 영덕시장 화재 직접 위로
  • 강교식 기자
  • 승인 2021.09.06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 현장 찾아 성금 1억 원과 긴급구호키트 전달
한수원이 영덕군 영덕시장 화재 피해 복구를 위한 성금 1억원과 긴급구호물품을 지원했다. (왼쪽에서 세번째 정재훈 한수원 사장, 네번째 이희진 영덕군수)
한수원이 영덕군 영덕시장 화재 피해 복구를 위한 성금 1억원과 긴급구호물품을 지원했다. (왼쪽에서 세번째 정재훈 한수원 사장, 네번째 이희진 영덕군수)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화재로 큰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군 영덕시장 상인들을 위해 6일 성금 1억 원과 긴급구호키트를 전달하고 위로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날 화재현장을 찾아 성금 등을 전달하고, 피해 복구를 위해 현장에서 땀 흘리고 있는 지원인력과 상인을 위한 식사제공 봉사 활동에 직접 참여했다.

이번에 전달한 성금은 지역 상인들이 화재피해로 인한 아픔을 딛고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영덕군이 조성 중인 임시시장 마련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한수원은 과거 천지원전 예정부지 등으로 영덕군과 인연을 맺은 바 있다. 이에 공공기관으로서 끝까지 사회적 책임을 충실히 이행하고, 어려운 이웃에게 힘이 되고자 성금 전달 등 지원에 나선 것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코로나19 등으로 힘든 시기에 화재까지 발생해 너무나도 안타깝다”며, “이번 지원이 지역 상인들의 재기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라고, 앞으로도 한수원은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극복하는데 적극적으로 앞장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