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구원, ‘방사선 기반 백신 개발 성공’
상태바
원자력연구원, ‘방사선 기반 백신 개발 성공’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1.09.14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사선 활용 식중독 예방 백신 개발 中企 이전
씨티씨백와 살모넬라 백신(ATOMSal-L6) 체결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방사선 기반 백신 개발 가속화 기술'을 활용해 살모넬라 백신을 개발, 중소기업에 성공적으로 기술이전을 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방사선 기반 백신 개발 가속화 기술'을 활용해 살모넬라 백신을 개발, 중소기업에 성공적으로 기술이전을 했다.

국내 방사선 연구진이 동물에 접종해 선제적으로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는 새로운 살모넬라 백신을 개발, 중소기업에 기술이전을 성공해 이목을 집중 받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 첨단방사선연구소(소장 이남호)는 자체 개발한 ‘방사선 기반 백신 개발 가속화 기술’로 살모넬라 백신(ATOMSal-L6) 개발에 성공해, 정액 기술료 2억 원을 지급받는 조건 개발 기술과 백신 모두를 (주)씨티씨백(대표 성기홍)에 이전하는 기술실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씨티씨백은 동물백신 전문회사로서, 최근 정읍 첨단방사선연구소 부지 내에 부설연구소 분소를 확장하는 등 백신 개발 및 산업화에 원자력연구원과 살모넬라 백신(ATOMSal-L6) 상용화에 나선다.

감마선을 이용해 살아있는 병원체의 독성을 줄인 약독화 생백신인 살모넬라 백신(ATOMSal-L6)은 화학적인 처리로 병원체를 비활성화시킨 기존의 살모넬라 사백신에 비해 면역반응이 뛰어나 2배 이상의 감염 예방 효과를 갖고 있다.

독성이 줄어든 병원체 돌연변이를 이용해 개발한 약독화 생백신은 기존 약독화 생백신 제조기술로서 자연적으로 발생한 돌연변이를 이용해 백신 개발에 많은 인력, 시간, 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을 지녔다.

연구원이 개발한 ‘방사선 기반 백신 개발 가속화 기술’을 활용하면 방사선으로 다양하고 많은 돌연변이를 유도해 수년이 소요되던 기존 백신 개발 과정을 2개월 이내로 단축할 수 있다.

특히 대한민국 1호 연구소기업 콜마B&H 성공신화를 쓴 헤모힘(HemoHIM) 개발 연구자들이 함께 힘을 모아 살모넬라 백신(ATOMSal-L6)의 임상시험까지 완료, 최근 ‘방사선 기반 백신 개발 가속화 기술’에 대해 국내 특허 등록을 마치고 미국, 유럽, 중국에서도 특허를 출원했다.

첨단방사선연구소 이남호 소장은 “원자력기술을 비발전분야인 신약개발에 적용한 대표적 사례”라며, “백신기술연구를 연구소의 미래 중점연구사업으로 추진해 인체백신 개발까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개발은 첨단방사선연구소 방사선연구부 미생물연구팀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사선기술개발사업과 방사선고부가신소재사업의 지원을 받아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