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숙의원 과기부 출연 창업기업 ‘물먹는 하마’ 질타
상태바
양정숙의원 과기부 출연 창업기업 ‘물먹는 하마’ 질타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1.10.02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10년간 창업한 기업 173개 중 107개 ‘적자투성이’
매출액 “0”원인 기업 62개 창업기업 35% 초과 달해
양정숙 의원
양정숙 의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출연연구원이 설립한 창업기업이 영업이익을 제대로 내지 못해 적자투성이 물 먹는 하마인 것으로 드러났다.

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무소속)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1년부터 2020년까지 최근 10년 동안 설립한 창업기업 173개 중 45개 기업이 영업적자가 발생했고, 62개 기업은 매출액 ‘0’원을 기록하면서 영업이익을 전혀 내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창업기업은 전체 62%에 해당하는 107개에 이르러 이에 대한 지원대책의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동안 과기정통부 출연 연구원이 173개 창업기업에 지원한 사업비 총액이 95억 8,700만 원에 이르고, 이들 창업기업의 매출액 합계가 1,020억 1,600만 원 인데 반해, 영업이익은 117억 4,000만 원의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영업이익이 적자인 기업별로 살펴보면, 출연연 기관 18개 중 13개가 적자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58억 5,800만 원으로 총 영업이익 -117억 4,000만 원 중 50%로 가장 많은 적자를 기록했다.

이어 ▲한국표준과학연구원 -17억 4,200만 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15억 100만 원, ▲한국원자력연구원 -15억 4,100만 원 ▲한국과학기술원(KIST) -12억 3,000만 원, ▲한국화학연구원 -8억 3,600만 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8억 200만 원, ▲한국기계연원 -3억 2,400만 원, ▲한국전기연구원 -1억 9,200만 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4,900만 원, ▲기초과학연구원 -4,400만 원, ▲한국철도기술연구원 -3,400만 원 적자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전자통신연구원 50억 5,700만원, ▲한국과학기술원 38억 원, ▲국가보안기술연구소 4억 3,000만 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3억 원, ▲국가보안기술연구소 2억 8,000만 원 등 총 98억 6,7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 받았지만, 이들 3개 기업 모두 적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양 의원은 “과기부 출연 연구원 창업기업이 전반적으로 부실하거나 방만하게 운영되고 있는 것이 드러난 만큼, ETRI가 설립한 63개 창업기업에 대한 신속한 감사를 통해 구조조정이 필요하다”며, “과기부가 출연연 기술활용 창업 활성화 간담회를 통해 밝힌 바와 같이 사업화 자금 지원을 통한 창업 아이템 고도화와 투자유치 지원을 확대하고 기술이전 전담조직(TLO) 확충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또 양 의원은 “출연연에 대한 R&D 투자는 물론이고, 고용 창출의 모태가 될 출연연 창업기업 지원을 위한 투자도 확대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