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구원, 방사성요오드 누출 ‘꼼짝 마’
상태바
원자력연구원, 방사성요오드 누출 ‘꼼짝 마’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1.10.08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용후핵연료 지하처분장 공작석 활용 이동차단
이승엽 · 권장순 박사, 세계 최초 천연물질 발견
권장순 책임연구원과 이승엽 책임연구원이 공작석 샘플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권장순 책임연구원과 이승엽 책임연구원이 공작석 샘플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우리나라 원자력계 연구진이 지하 방사성폐기물 처분장에서 방사성요오드가 누출되었을 때 이를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물질이 발견해 주목을 받고 있다.

국내 연구진이 지하 처분장 환경에서 천연광물 ‘공작석(malachite)’이 자연적으로 생성될 수 있다는 사실과 공작석이 방사성요오드를 흡수하고 더 단단한 광물 ‘마샤이트(marshite)’로 변신한다는 사실을 5년간 실험을 통해 세계 최초로 확인해 환경 분야 국제 저널인 ‘케모스피어(Chemosphere)’ 제287호에 지난달 발표됐다.

바로 그 주인공인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처분성능실증연구부 이승엽, 권장순 박사 연구팀이 세계적 난제로 꼽혀온 방사성요오드의 지하 누출 및 이동을 99% 이상 차단할 수 있는 천연물질을 발견하고 관련 지화학 반응을 규명하는 데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방사성요오드는 아주 미미한 확률이지만, 사용후핵연료 지하 처분 과정에서 방사성요오드가 누출될 수 있다.

방사성요오드는 우라늄, 세슘 등 다른 핵종들과 달리 음이온의 성질을 지녀 사용후핵연료를 감싸는 점토질 완충재와 주변 암석?광물 표면에 거의 흡착되지 않고 빠르게 이동하는 특성을 지닌다. 때문에 연구자들은 방사성요오드 누출을 예방하기 위한 다양한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