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2·4호기 냉각수 소실, 1호기보다 훨씬 크다”
상태바
“월성2·4호기 냉각수 소실, 1호기보다 훨씬 크다”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1.10.08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혜숙 국회의원 월성 1·2·3·4호기 보충 수 자료 공개
한수원 “저장조 수위 등 따라 달라 직접 비교 어렵다”
전혜숙 의원 사진=원자력신문 DB
전혜숙 의원 사진=원자력신문 DB

전혜숙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광진갑3선)이 월성원전 2호기, 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조 누수 가능성을 제기했다.

근거는 월성원전 4개 호기의 보충수 급수현황이다. 사용후핵연료 저장조 보충수는 조장조 내 냉각수가 증발되거나 소실되는 만큼 추가 급수된다는 이유다.

전혜숙 국회의원이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월성1~4호기 월평균 보충수 급수 현황을 보면 저장조 누수가 확인된 월성1호기는 한달 평균 3만7,261ℓ의 보충수를 급수했다.

그런데 2호기는 1호기보다 1.4배 많은 5만2,840ℓ, 4호기는 1.25배 많은 4만6,948ℓ를 급수했다. 3호기만 3만178ℓ로 1호기보다 적었다. 보충수가 가장 적은 3호기와 2호기는 1.7배나 차이가 난다.

이에 대해 한수원은 “각 호기별 SFB 수조 온도, 주위 온도 및 습도, 공기유동량, 사용후연료 저장량 및 방출량, 저장조 수위 등에 따라 달라 호기별 직접 비교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월성원전 1~4호기는 동일한 부지에 있는 동일한 모델이라서 자연 증발이나 핵연료 출납 등 운영면에서 호기별로 소실되는 양의 차이가 클 수 없는 조건이다.

외부와는 차단됐기 때문에 공기유동이나 습도 차에 의한 증발량 차이는 무의미하다. 한수원 제출 자료는 4개 원자료 사용후핵연료저장조가 공통으로 운영된 44개월 간의 보충수 급수 현황이므로 정비·보수와도 무관하다. 저장조 밖으로 유출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

전혜숙 국회의원은 7일 원자력안전위원회 대상 국감에서 “월성2호기와 4호기가 1호기보다 더 많은 누수가 있는 것 아니냐”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엄재식 위원장은 “누수 가능성을 포함해서 민간조사단에서 조사중”이라며 누수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