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기산업진흥회-한국반도체산업협회 ‘맞손’
상태바
한국전기산업진흥회-한국반도체산업협회 ‘맞손’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1.10.20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분야 시스템-반도체 異 업종간 MOU 체결
전통 굴뚝산업·디지털 산업 ‘새 먹거리 창출’ 모색
한국전기산업진흥회 신순식 부회장(왼쪽)과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이창한  부회장이 업무협약서(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이석우 기자
한국전기산업진흥회 신순식 부회장(왼쪽)과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이창한 부회장이 업무협약서(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이석우 기자

전통 굴뚝산업인 전기산업계 민간단체인 한국전기산업진흥회와 디지털 산업계 민간단체인 한국반도체산업협회가 새로운 먹거리 창출을 위해 ‘맞손’을 잡았다.

한국전기산업진흥회(회장 구자균)와 한국반도체산업협회(회장 이정배)는 20일 양재 엘타워 5층 오르체홀에서 시스템반도체 융합얼라이언스의 활성화를 위해 ‘에너지 분야 시스템-반도체 협력 확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날 양 기관은 ‘에너지 분야 시스템-반도체 Tech Day’ 주제 아래 신순식 전기산업진흥회 부회장과 이창한 반도체산업협회 부회장은 에너지분야 시스템-반도체 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상호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상호업무협약 주요 내용으로는 △ 에너지 분야 시스템-반도체 생산기반 증설 및 지원 △ 기업간 공동기술개발 지원 △ 에너지 분야 시스템-반도체 시제품 공동 평가 및 인증 지원 △ 업계 간 협력 모델 발굴 세미나 개최 등을 공동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신순식 전기진흥회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전기산업은 국가기반 산업으로 디지털 전환추진에 취약하지만 반도체 기업과 공동 협업을 통해서 디지털 전환을 빠르게 추진하고 전기산업과 반도체 산업이 지속적으로 윈-윈함으로써 양 업종이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한국전기산업진흥회와 한국반도체산업협회가 공동 주관한 세미나 장면.  사진 = 이석우 기자
한국전기산업진흥회와 한국반도체산업협회가 공동 주관한 세미나 장면. 사진 = 이석우 기자

신 부회장은 또 “ 오늘 양 기관은 MOU를 계기로 디지털 전환과 탄소중립 이행은 물론 양 산업간 기술 교류 및 협력 확대를 지속성 있게 추진하여 반도체와 전기산업간 ‘창조적 충돌’을 통해 새로운 산업계의 먹거리를 선도하는 비전을 제시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창한 반도체산업협회 부회장은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양 기관이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해 나가고 이(異) 업종간 융합을 통해 새로운 시장을 넓히고 부가기치를 창출하는 뜻깊은 자리”라고 말했다.

양 기관은 MOU 체결 후 △ 고전력 반도체 기술개발 방향(한전 이명찬 부장) △ 전력 및 에너지 분야 반도체 사례( 예스파워테크닉스 정은식 부사장 : 고효율 고신뢰성 SiC 전력반도체, 제엠제코 장경운 이사 : 차세대 전력반도체 패키징 솔루션) △ 시스템반도체 융합얼라이언스 소개(반도체협회 유병두 팀장) 등에 대해 주제 발표해,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