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호 의원 “해수부 AMP 사업 포기?”
상태바
최인호 의원 “해수부 AMP 사업 포기?”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1.10.22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률 저조 지적받자 21년 예산 0원 책정
최인호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제공 = 최인호 의원실
최인호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제공 = 최인호 의원실

항만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정박 중인 선박에 전기를 공급하는 시설인 AMP(육상전원공급설비) 이용률이 저조하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해수부가 21년 예산을 전액 삭감해 사업을 포기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이 해양수산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최근 4년간 AMP 설치예산은 2018년 90억원, 2019년 34억원, 2020년 139억원 등 총 263억원에 달했다.

하지만 올 2021년에는 설치 예산이 전혀 책정하지 않아 사업을 포기한 것아니냐는 의구심을 낳고 있다.

2021년 6월까지 설치된 AMP 시설은 부산항 8개, 광양항 3개, 인천항 2개, 평택당진항 2개 등 18개이다. 올해까지 해수부가 설치하기로 한 목표량 56개의 32%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AMP 이용률도 2021년 6월 기준 부산항 1.19%, 광양항 0.24%, 인천항 26%, 평택당진항 36%로 부진한 실적을 보이고 있다.

컨테이너선 입출항이 가장 많은 부산항의 경우 2021년 상반기 504개 선박 중 6개 선박만이 AMP를 이용해 이용률이 1.19%에 그쳤고, 2020년에도 1,148개 선박 중 11개 선박이 이용해 이용률이 0.96%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해수부는 2019년 6월 항만공사, 해운선사, 터미널운영사와 AMP 시범사업 공동협약을 체결하는 등 항만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핵심 내용으로 AMP 설치 확대를 언급해왔다.

또, 2019년 4월 항만대기질법을 제정해 컨테이너선 전용 항만에는 AMP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규정한 바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에 의하면 2016년 기준 항만도시 내 선박으로 인한 초미세먼지 비중은 부산이 46.3%, 인천 9.3%, 울산 8.6%로 높다.

최인호 의원은 “전 세계가 미세먼지 저감과 탄소 중립을 위해 노력하고 있고, 선박에서 나오는 미세먼지로 항만 인근 주민들의 피해가 크다”고 전하며, “AMP 설치 확대와 이용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야 할 해수부가 법적 의무설치 대상인 AMP 설치 예산조차 반영하지 않았다는 것은 무책임한 자세”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