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왕종 세원이엔피디 대표, 후학 장학금 기부
상태바
이왕종 세원이엔피디 대표, 후학 장학금 기부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1.12.22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공사공제조합장학회에 지난해 이어 올 500만원 기탁
이왕종 세원이엔피디 대표이사(오른쪽)가 전호철 전기공사공제조합장학회 이사장(왼쪽)과 함께 장학금 기부증서를 맞들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 전기공사공제조합 홍보실
이왕종 세원이엔피디 대표이사(오른쪽)가 전호철 전기공사공제조합장학회 이사장(왼쪽)과 함께 장학금 기부증서를 맞들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 전기공사공제조합 홍보실

이왕종 세원이엔피디 대표이사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전기공사업계 후학을 위해 5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해, 전기공사업계에 훈훈한 감동을 전해주고 있다.

이왕종 대표는 22일 서울 논현동 소재 전기공사공제조합장학회(이사장 전호철)를 방문해 장학금 500만원을 직접 전달했다.

이 대표는 지난해에도 전기공사업계 전문 인재 육성을 위해 장학금 500만원을 기탁한 바 있다.

장학회 이사로 활동하기도 했던 이 대표는 사회공헌활동과 지역사회 발전에 남다른 관심을 가지고 기부활동을 펼치고 있다. 모교인 충청북도 옥천의 군남초, 옥천중 학생들을 위해 수년째 장학금과 물품을 기탁하고 있으며, 올해 초에는 구로구에 인재육성 장학금 500만원을 기증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모두가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탄소중립 시대를 맞아 전기업계 미래인재 육성의 중요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우리 후배들이 꿈과 희망을 가지고 학업에 전념하는 데 작은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가 운영하는 세원이엔피디는 서울시 동작구 소재 전기공사기업으로 전기설비 및 IDC기반 공사 설계, 시공관리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기업이다.

전기공사공제조합장학회는 전기공사업계 우수인재를 지원해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2005년 전기공사공제조합(이사장 김성관)의 출연으로 설립된 장학재단이다.

매년 장학생을 선발해 올해까지 1,323명의 학생들에게 약 32억원의 장학금을 지원하며 전기업계 대표 장학재단으로 자리매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