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 ‘2022 신년인사회’ 개최
상태바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 ‘2022 신년인사회’ 개최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2.01.06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기영 이사장 “올해 창립 60주년 맞아 새로운 100년 준비한다”
곽기영 이사장이 '2022 임인년 새해 인사회'에서 신년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 = 이석우 기자
곽기영 이사장이 '2022 임인년 새해 인사회'에서 신년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 = 이석우 기자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곽기영·보국전기공업 대표)은 6일 임도수·양규현·원일식 전임이사장, 장세창 전기산업진흥회 명예회장, 유병언 전력기기조합 이사장을 비롯 조합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합 5층 대회의실에서 ‘2022년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신년인사회에서 곽기영 이사장은 “2년 가까이 코로나 팬데믹으로 한 번도 경험하지 않은 변화와 어려움 속에서도 지난해 우리나라는 사상 최고의 수출 실적을 올렸다”며 “우리 조합도 어려운 대내외 여건 속에서도 지난해 2,600억원의 매출을 기록,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며 조합원사와 조합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곽 이사장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비대면 사회가 본격화 되면서 산업 구조 또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고 말하고 “이러한 급속한 변화의 시기에 우리가 생존하고 성공의 기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새로운 기술과 트렌드를 빠르고 유연하게 받아드리고, 효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었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곽 이사장은 “오는 5월 조합 창립 60주년에 발맞춰 60년사 편찬과 창립 기념행사 등을 차질없이 준비하고 있다”며 “조합은 올해 창립 60주년을 새로운 도약의 터닝 포인트로, 100년을 준비하겠다”고 올 역점 경영 방침을 밝혔다.

곽 이사장은 “전기조합은 전기 공업인들이 앞으로도 우리 경제의 든든한 뿌리 그리고 미래로 나갈 수 있는 버팀목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하고 “앞으로 재임 기간 중 조합원을 위한 조합, 자생력 있는 조합을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임도수 전임 이사장은 신년 덕담을 통해 “곽기영 이사장이 코로나 팬데믹 상황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조합 설립이래 2,600억원이라는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고 말하고 “필리핀 야자수 나무가 강풍을 맞으면서 뿌리가 뽑히지 않고 부러진다”고 말하고 전기조합도 야자수 나무처럼 뿌리가 튼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