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규석 기장군수, 수출용 신형연구로 사업 현장 점검
상태바
오규석 기장군수, 수출용 신형연구로 사업 현장 점검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2.01.18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 사업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 기해달라”

오규석 기장 군수는 17일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일반산업단지’(이하 ‘동남권산단’이라 함) 내 주요 국책사업인 ‘수출용 신형연구로 개발 및 실증사업’ 현장을 방문해 사업추진 현황 전반에 대해 점검했다.

이날 현장 점검은 최근 신형연구로 개발사업 사업계획 변경절차가 완료되고, 건립공사 추진이 본격화됨에 따라 착공에 앞서 사업 현황과 문제점을 파악해 원활한 사업추진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됐다.

‘신형연구로 개발사업’은 신형연구로 개발을 통해 방사성 동위원소의 국내수급 안정과 해외수출을 도모하고, 중성자 도핑서비스를 통한 반도체 산업분야의 규모 확대 및 관련 연구개발을 증진시켜 신산업을 창출하기 위해 추진하는 거대 국책 사업이다.

총사업비는 약 7,400억원(국비 약 7,000억원 포함)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원자력연구원을 주관으로 부산시와 기장군이 함께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기획재정부의 총사업비 확정절차를 거쳐 금년 상반기 착공을 앞두고 있다.

‘신형연구로’는 중성자를 이용해 암 치료는 물론 반도체 생산, 비파괴 검사 등 다양한 연구에 활용되는 차세대 성장동력이자 암 조기 진단과 치료에 사용되는 방사성 동위원소를 생산하는 시설로 동남권 산단의 핵심 기반시설이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수출용 신형연구로 개발사업 현장을 둘러본 후 “신형연구로 개발사업은 과거 과기부 공모에 따라 9개 지자체가 치열하게 경쟁한 결과 지난 2010년 기장군이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기장군민의 숙원사업이다”며 “수출용 신형연구로 개발사업은 동남권 산단 내 국책사업으로 기업유치와 직접적으로 연관돼 있어, 산단의 성패를 좌우할 수 있는 핵심 사업이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간 건설허가 지연과 사업계획 변경 절차로 신형연구로 사업 등이 지연된 만큼, 건설 사업의 제반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담당부서에서는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신형연구로’가 들어오는 동남권 산단은 기장군 장안읍 일원 1,478,772㎡(약 45만평) 부지에 기장군이 군비 3,211억원을 투입해 조성 중에 있다.

신형연구로 개발사업 외에도 중입자가속기 치료센터 건립, 방사성동위원소 융합연구 기반구축, 파워반도체 산업클러스터 조성사업 등 주요 국책사업추진과 이와 관련된 기업유치로 향후 기장군을 넘어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 산업을 창출하는 ‘대한민국 4차 산업 혁명의 전진기지’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