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대선연대, 신한울 3·4호기 백지화 전국행동대회 개최
상태바
탈핵대선연대, 신한울 3·4호기 백지화 전국행동대회 개최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2.01.19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기자회견서 이·윤·안 대선 후보 재개 약속 강력 비난
원자력계 “전기요금 안정으로 물가·수출 경쟁력 기여” 주장
환경운동연합 탈핵대선연대는 19일 전국 18개 지역에서 동시다발로 ‘신한울 3·4 백지화 전국행동대회’를 개최했다.     사진 출처 = 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 탈핵대선연대는 19일 전국 18개 지역에서 동시다발로 ‘신한울 3·4 백지화 전국행동대회’를 개최했다. 사진 출처 = 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 탈핵대선연대는 19일 ‘신규 핵발전소 건설 반대, 신한울 3,4호기 백지화 약속하라’라는 캐츠프레이즈를 내걸고 전국 18개 지역에서 동시다발로 ‘신한울 3·4 백지화 전국행동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탈핵대선연대는 기지회견을 통해 “이미 우리사회는 핵 발전 위험으로부터 벗어나 안전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탈핵 정책으로 방향을 정했다”며 “신규 핵발전소 건설 금지, 노후 핵발전소 수명연장 금지 등이 그것이다. 그 과정에서 신한울 3·4호기를 비롯한 삼척과 영덕 신규핵발전소 건설 계획이 철회됐다”고 밝혔다.

탈핵대선연대는 “그러나 어이없게도 다가올 20대 대선 후보 가운데 국민의 힘의 윤석열 후보는 핵발전소 사고에 대한 우려는 막연할 것일 뿐이라며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즉각 재개하겠다’고 밝혔다”며 국민의 힘 윤석열 대선 후보 정책을 강력히 비난했다.

또한 “국민의 당 안철수 후보는 핵 발전 없는 탄소중립은 허구라며 기후위기 해결 정책의 제일 앞에 핵 발전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면 국민의 당 안철수 후보 역시 비난했다.

탈핵대선연대는 신한울 3·4호기는 건설이 시작된 것이 아니어서 ‘건설 재개’가 아닐뿐더러, 이미 국가전력수급계획에서 전력원을 제외한 곳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탈핵대선연대는 현 여당의 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후보 역시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발언에 대해서도 강력히 비난했다.


탈핵대선연대는 “문재인 정부의 탈핵 정책을 이어가겠다고 공언했던 이재명 후보 역시 어느 틈에 말을 바꾸고 ‘감원전’이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내며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고해 볼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고 성토했다.

5년 전 신규핵발전소 건설 금지를 내세우며 출범한 문재인 정부가 공론화라는 이름으로 국민 뒤에 숨어 신고리 5·6호기를 건설 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원자력계의 표를 의식해 이재명 후보가 신한울 3·4호기 재개를 들고 나섰다 것이다.

이들 단체는 “신한울 3·4호기는 정부 의지만 있으면 부지 지정고시를 해제하고 완전 백지화가 가능하다”며 “정부 수반은 ‘탈원전’을 흔드는 보수야당과 보수언론에 흔들리지 말고, 탈핵 시기를 더욱 앞당겨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와 관련 원자력계 한 인사는 “문재인 정부도 우리나라의 원전 건설 능력과 운영 기술 등 원전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것을 해외 순방에서도 외국 정상들에게 자랑하고 있다”고 지적하면 탈핵 단체의 탈핵 주장을 일축했다.

또 “국산 에너지인 원자력을 확대 보급하면 에너지 수입 외화를 절감해 우리나라 무역수지 적자를 대폭 줄일 수 있을 뿐만아니라 전기요금 안정으로 물가 는 물론 수출 경쟁력도 높일 수 있다”며 “차기 대선 후보들은 신한울 3·4 재개 공약을 확고히 약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