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아랍에미리트 원전 시장 진출 ‘첨병 역할’ 수행
상태바
한전KPS, 아랍에미리트 원전 시장 진출 ‘첨병 역할’ 수행
  • 신동희 기자
  • 승인 2022.01.20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EAM KOREA'로 'WFES 2022' 참가 해외 바이어 ‘Verry Goog’
한전KPS가 UAE 아부다비 WFES 2022 ‘팀 코리아’ 홍부부스에서 자사가 보유기술을 해외업체 바이어들에게 소개하고 있다. 사진 = 한전KPS
한전KPS가 UAE 아부다비 WFES 2022 ‘팀 코리아’ 홍부부스에서 자사가 보유기술을 해외업체 바이어들에게 소개하고 있다. 사진 = 한전KPS

발·송전 설비 정비 전문회사인 한전KPS(사장 김홍연)가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원전 분야의 우수한 시운전 능력과 정비공사 기술력을 뽐내 해외바이어들로부터 큰 호응 받았다.

한전KPS는 정부의 중동 에너지 외교 순방길에 발맞춰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린 ‘2022 세계미래에너지정상회의’(이하 WFES 2022)서 세계적으로 최우수 기술을 보유한 대한민국의 원전 관련 기술을 알리는데 크게 기여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월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UAE 수도 아부다비에서 열린 ‘2022 세계미래에너지정상회의’에는 한전KPS를 비롯 한국전력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등 원자력 산업계 9개 회원사로 구성된 ‘팀 코리아(TEAM KOREA)'로 동참했다.

팀 코리아 홍보관을 방문한 바이어들에게 한전KPS는 보유하고 있는 원자력 발전 특수정비를 비롯해 터빈정비, 원자로냉각재펌프 정비, 성능진단 등 세계 기술표준을 웃도는 기술 수준을 선뵈, 해외 바이어와 참관객들로부터 박수 갈채를 받았다고 회사 관계자는 말했다.

특히 현재 UAE 바라카 원자력발전소에서 시운전정비, 가동전검사, LTMSC(장기정비공사)를 수행하고 있는 한전KPS에 대한 해외 바이어들의 높은 신임도를 나타냈다고 덧붙였다.

‘팀 코리아(TEAM KOREA)' 홍보관에는 해외 원전 관련 업체와 관계자들이 참관해 향후 체코, 폴란드, 사우디 등 원자력발전소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국가에게 우리나라의 원전 관련 사업을 수주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홍연 사장은 “중동에서 열린 에너지외교 현장에서 UAE 원전 사업의 안정적인 추진 현황을 알림으로써 유럽으로 발을 넓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팀 코리아의 일원으로서 해외 원전사업 수주에 첨병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