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서남권 원자력의학원 설립 착수회의 개최
상태바
광주시, 서남권 원자력의학원 설립 착수회의 개최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2.03.22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당선인 새 정부 지역공약 국정과제 반영 총력
국토 서남권 방사능 비상진료 · 원자력의료 체계 구축
오는 2023년부터 2027년 1만5천평 조성, 5천억 투입
광주광역시는 18일 시청에서 ‘서남권 원자력의학원 설립 추진 전문가 위원회’ 착수 회의를 가졌다.  사진 = 광주시
광주광역시는 18일 시청에서 ‘서남권 원자력의학원 설립 추진 전문가 위원회’ 착수 회의를 가졌다. 사진 = 광주시

광주광역시는 윤석열 당선자의 새로운 정부 지역공약인 ‘서남권 원자력의학원 설립’ 추진을 위해 지난 18일 시청에서 ‘서남권 원자력의학원 설립 추진 전문가 위원회’ 착수 회의를 가졌다.

이번 ‘서남권 원자력의학원 설립 추진 전문가 위원회’는 손경종 시 인공지능산업국장, 전남대학교 윤택림 교수, 전남대학교 송호천 교수, 조선대학교 이경진 교수, 광주과학기술원 최일우 수석연구원, 광주테크노파크, 한국광기술원 관계자 등 핵의학 및 광기술 전문가 12명과 자문위원 등으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서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윤택림 교수를 위원장으로 선출하고, 서남권 원자력의학원 설립 추진전략과 신속한 로드맵 수립을 위해 담아야 할 핵심기반 등을 논의했다.

또한, ▲난치성 암 치료를 위한 3대 입자선치료 ▲감마선 멸균 ▲ 방사선 의학연구 ▲서남권 방사능 비상진료 등을 담당하며, 시설부지는 1만5000평, 사업비는 5000억원, 구축기간 약 5년간 소요되는 원자력의학원으로 설립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윤석열 20대 대통령 당선인은 지난 대선에서 광주지역에 첨단 방사선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남권 원자력의료원 건립을 추진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윤석열 당선인은 암 환자 전문 진료체계를 구축해 서남권 지역 주민의 요구에 부응하고, 해외환자 유치 등 방사선 의료기술 산업화를 지원해 광주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키우겠다는 복안을 약속했다.

현재 원자력의학원은 서울 노원구에 한국원자력의학원(본원)과 부산시에 동남권원자력의학원(분원) 등 총 두 곳이 운영 중이다.

그간 광주·전남은 국토 서남권에 국내 원전 29%가 위치하고 있으며, 중국 원전 방사선 위험에 상시 노출돼 있다는 이유 등을 들어 서남권 원자력의학원 설립 필요성을 주장해왔다.

손경종 시 인공지능산업국장은 “2007년 대통령 공약사항으로 추진하다 좌초된 서남권 원자력의학원 설립 숙원사업이 재시동을 걸게 됐다”고 회의 배경을 설명했다.

손 국장은 또 “방사능 비상 위기에 대응하고 획기적인 난치암 치료와 더불어 지역의 지속적 발전에 기여하는 공약이라고 판단하고, 철저한 사전 준비를 통해 국정과제에 반영되도록 신속히 구체화한 로드맵을 수립해 대통령 인수위에 전달하겠다” 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