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제2기 ‘한전 국민감사관’ 확대 운영
상태바
한전, 제2기 ‘한전 국민감사관’ 확대 운영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2.04.06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까지 국민감사관 참여자 공개 모집 시행
일반 국민들이 한전 제도 개선 참여 길 확대

일반 국민이 한전의 불합리한 제도와 관행을 발굴해 개선에 참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일반 국민이 한전의 불합리한 제도와 관행을 발굴해 개선에 참여할 수 있는 ‘제2기 한전 국민감사관’ 공개 모집을 오는 15일까지 모집한다고 6일 밝혔다.

‘한전 국민감사관’ 제도는 일반 국민의 객관적인 시각에서 한전의 전력서비스와 관련하여 불합리한 제도와 관행이 있을 경우 이를 발굴하고 개선하기 위해 시행하는 것으로, 지난해 제도를 처음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올해 제2기 한전 국민감사관은 기존 10명에서 12명으로 인원을 확대하고, 사업소 업무현장 방문 지원과 한전의 경영현안 제공을 통해 국민감사관의 수용성 높은 과제 발굴을 지원하는 한편, 타 기관의 청렴시민감사관과 활동 연계를 강화하는 등 운영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제2기 인원은 총 12명으로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7명, ‘전기공사 전문회사 소속 임직원’을 대상으로 5명을 모집해 구성할 계획이다.

일반 국민은 전력공급, 전기요금 및 전주 이설 등 국민 접점 서비스와 제도 개선에 참여하고, 전기공사 전문회사 소속 임직원은 안전관리, 계약 관련 부패 예방 등에 대한 제도 개선에 참여한다.

‘일반 국민’ 선발 우대 사항으로는 △에너지산업, 감사업무 등에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자 △법무사?회계사?기술사 등 전문 자격증 보유자 △이해충돌방지법 등 반부패 법령 관련 활동·경험자 △전력산업 유관단체 또는 시민사회단체 회원으로 해당 단체 추천자를 선발한다.

참여 희망자는 ‘한전 국민감사관 지원서’를 우편 또는 이메일을 통해 접수할 수 있으며, 지원 서식은 한전 홈페이지(www.kepco.co.kr)에서 받을 수 있다.

선발된 한전 국민감사관은 1년 동안 고객 접점 서비스 불편사항과 개선 방안을 제안하거나, 한전과의 계약에 관한 불합리한 제도와 부당한 업무처리경험 및 개선의견 등을 제안하는 활동을 수행한다.

국민 감사관이 제안한 의견은 한전 실무부서의 심도 있는 검토를 거쳐 관련 규정과 지침을 개정하거나, 자체 감사활동에 반영하여 합리적이고 공정한 업무체계 개선을 위해 활용될 계획이다.

최영호 상임감사위원은 “지난해 한전 국민감사관 제도를 도입하여 다양한 불합리 제도와 관행을 개선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권익위 주관 부패방지 시책평가 1등급 달성 등 한전의 청렴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되었다”고 밝히면서, “한전 국민감사관 제도를 확대 운영하여 불필요한 규제를 과감히 개선하고 대국민 서비스를 제고해 청렴문화 정착에 더욱 앞장서겠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