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800MW급 부유식 해상 원자로 발전설비 개발 추진
상태바
삼성중공업, 800MW급 부유식 해상 원자로 발전설비 개발 추진
  • 강교식 기자
  • 승인 2022.04.07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덴마크 시보그社(덴)와 부유식 원자력발전설비 개발 MOU 체결
정진택 삼성중공업 대표이사가 덴마크 트로엘스 쇤펠트 시보그 창업자와 온 라인으로 MOU 협약식을 체결하고 있는 장면.    사진 = 삼성중공업
정진택 삼성중공업 대표이사가 덴마크 트로엘스 쇤펠트 시보그 창업자와 온 라인으로 MOU 협약식을 체결하고 있는 장면. 사진 = 삼성중공업

우리나라 최초로 바다 한가운데서 소형 용융염 원자로에서 생산한 전기를 공급받을 수 있는 ‘해상 원자력발전설비’ 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중공업이 탄소중립 제품군 확대를 통한 미래 신사업 역량 강화를 위해 해상 원자력 발전 설비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삼성중공업은 용융염원자로 개발사인 덴마크 시보그(Seaborg)와 소형 용융염원자로를 활용한 '부유식 원자력발전설비 기술개발 MOU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소형 용융염원자로(CMSR, Compact Molten Salt Reactor)는 핵분열 에너지를 활용해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으면서 높은 효율로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떠오르고 있다.

CMSR은 일반 대형 원자로에 비해 크기가 작아 활용 분야가 다양하고, 원자로 내부에 이상 신호가 발생하면 액체용융염(핵연료와 냉각재)이 굳도록 설계돼 안정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해양플랜트 제작 기술과 보유 역량을 기반으로 시보그社와 함께 올해 안에 최대 800MW급 부유식 원자로 발전설비 모델을 개발해 선급 인증과 영업 활동을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이후 부유식 발전설비에서 생산된 전력을 활용한 수소 및 암모니아 생산설비 개발까지 확대해 나간다는 영업 전략을 세웠다.

트로엘스 쇤펠트(Troels Schnfeldt) 시보그 창업자 겸 CEO는 “글로벌 조선사인 삼성중공업과의 기술 협력으로 해상 원자력 발전 설비의 상용화가 앞당겨 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CMSR은 기후 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새로운 전력 공급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진택 삼성중공업 대표이사는 “삼성중공업은 수소,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에서부터 원자력까지 탄소중립 기술을 활용한 제품 개발에 역량을 집중해 나가고 있다”며, “혁신적인 제품 선점으로 미래 사업 기회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6월 한국원자력연구원(KAERI)과 해양 MSR 개발 및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하고, 선박 추진연료로서의 MSR 연구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소형원자로(SMR, Small Modular Reactor)는 △ 초기투자비가 낮고 △ 수소, 암모니아 등 그린에너지 생산과 연계하여 운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 안정성도 인정받아 주목받는 에너지원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SMR은 원자로 및 냉각재의 종류에 따라 경수로형(PWR), 소듐냉각형(SFR), 고온가스형(HTGR), 용융염냉각형(MSR) 등으로 구분되며 삼성중공업은 초소형화를 통해 선박·해상부유체 탑재가 가능한 용융염냉각형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