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갑 현대重회장, 글로벌 비상사태 긴급 사장단 회의
상태바
권오갑 현대重회장, 글로벌 비상사태 긴급 사장단 회의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2.04.20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중국 봉쇄 · 우크라 사태·원자재값 폭등 긴급 점검
현대중공업그룹 권오갑 회장.
현대중공업그룹 권오갑 회장.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이 최근 코로나 19로 인한 중국 정부의 상하이 봉쇄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등 급변하는 글로벌 경영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긴급 사장단 회의를 개최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은 20일 조선해양·에너지·건설기계·일렉트릭 등 그룹 주요 계열사의 사장단 전체 회의를 소집해 경영계획 추진 현황을 검토하고, 급변하는 국내외 경영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HD현대 권오갑 회장·정기선 사장, 한국조선해양 가삼현 부회장, 현대중공업 한영석 부회장·이상균 사장, 현대미포조선 신현대 사장, 현대삼호중공업 김형관 부사장, 현대오일뱅크 강달호 부회장·주영민 사장, 현대제뉴인 손동연 부회장·조영철 사장,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오승현 부사장, 현대일렉트릭 조석 사장 등 10개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날 사장단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중국 상하이 봉쇄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세계 각국의 금리인상 움직임, 원자재값 폭등 등 급변하는 경영환경의 변화가 연초 수립한 경영계획 추진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고 외부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비책을 강구했다.

먼저 최근 급격한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원자재값 급등이 조선사업 분야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대비책을 마련하는 한편, 중국의 상하이 봉쇄조치에 따른 중국 내수 시장 위축에 대한 건설기계 사업의 대응 전략을 점검했다.

에너지 사업에서는 우크라이나 사태로 유가 불안정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유가 변동에 따른 경영영향 점검과, 석유화학 사업의 실적개선 방안도 함께 논의했다.

특히, 중대재해 등 각종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각 사업장 단위로 구축한 안전관리 방안을 공유하고, 강화된 안전관리 방침을 현장에 맞게 설계해 즉시 적용하기로 했다.

권오갑 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앞으로의 위기는 그동안 우리가 겪었던 위기와 차원이 다를 수 있으므로, 각 사별로 워스트 시나리오까지 감안하여 검토하고, 대응책을 마련하는 등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사장단이 책임감을 가지고 소신 있게 경영계획을 추진해 나가면 위기는 곧 기회가 되는 순간이 올 것이며, 직원들에게도 경영상황을 자세히 설명하고 공유해줄 것”을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