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힘센엔진, 독일 iF 디자인상 수상
상태바
현대중공업 힘센엔진, 독일 iF 디자인상 수상
  • 신동희 기자
  • 승인 2022.04.22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 ‘iF 디자인 어워드’ 부문 본상
‘이중연료(DF) 엔진 시리즈’와 ‘고출력 이중연료 엔진’
iF 디자인 어워드 2022’에서 제품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한 현대중공업의 ‘힘센 이중연료(DF) 엔진 시리즈’(3개 모델)와 ‘고출력 힘센엔진 1종’   사진 = 현대중공업
iF 디자인 어워드 2022’에서 제품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한 현대중공업의 ‘힘센 이중연료(DF) 엔진 시리즈’(3개 모델)와 ‘고출력 힘센엔진 1종’ 사진 =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힘센(HiMSEN)엔진’이 성능뿐 아니라 디자인에서도 우수성을 인정받아 지난해 레드닷 제어시스템 수상에 이어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2’에서 제품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 화제가 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힘센엔진 2종이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인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2’에서 제품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레드닷(Red Dot), 미국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으로 꼽히며, 올해는 전 세계에서 1만1천여개 작품이 출품됐다.

이번에 수상한 제품은 ‘이중연료(Dual Fuel) 엔진 시리즈’(3개 모델/H22CDF, H27DF, H35DF)와 ‘고출력 이중연료 엔진’ 1종(H54DFV)이다.

이중연료 엔진 시리즈 3개 모델은 천연가스와 디젤연료를 선택적으로 사용해 유해 배기가스 배출을 줄일 수 있는 제품으로, 고유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가진 패밀리 디자인을 적용해 개별 모델이 아닌 시리즈로 수상했다.

H54DFV 역시 두 가지 연료를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 엔진으로, 중형엔진 중 세계 최대인 3만6천마력을 자랑하는 고출력 제품이다.

이 힘센엔진들은 기능적으로 최적화된 부품 구성과 인체공학적이고 편리한 기능의 슬림커버 디자인이 특징으로, 복잡한 부품 노출을 최소화하고 소음과 진동을 차단하는 기능의 커버를 모듈화해 일관된 외형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완성했다.

또한 ‘힘센’ 브랜드의 견고하고 강력한 성능을 시각화한 디자인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힘센엔진은 지난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엔진 제어시스템이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수상한 바 있어, 제품 외형과 인터페이스가 모두 디자인의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됐다"며 "힘센엔진은 현대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중형엔진 브랜드로, 육?해상 발전은 물론 선박 추진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이 가능하며 전 세계 중형엔진 시장에서 약 25%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