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기술, 국내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 사업 주도
상태바
한국전력기술, 국내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 사업 주도
  • 강교식 기자
  • 승인 2022.05.18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기술 · Orano TN · 세아베스틸 협력 MOU’ 체결
박범서 원자력본부장 “건식저장 관련 엔지니어링 분야 선도”
한국전력기술 박범서 원자력본부장(가운데), Orano TN 이재민 한국지사장(왼쪽), 세아베스틸 홍상범 전무(오른쪽)가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 한국전력기술 홍보실
한국전력기술 박범서 원자력본부장(가운데), Orano TN 이재민 한국지사장(왼쪽), 세아베스틸 홍상범 전무(오른쪽)가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 한국전력기술 홍보실

한국전력기술(사장 김성암)은 16일 김천 본사에서 박범서 원자력본부장, Orano TN 이재민 한국지사장, 세아베스틸 홍상범 전무를 비롯한 3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전력기술 · Orano TN · 세아베스틸 국내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 사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

앞으로 3사는 이번 MOU 체결을 바탕으로 각 사가 보유한 역량을 활용해 국내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 사업 진출 상호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한국전력기술은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스템에 관한 엔지니어링 및 인·허가 지원을 담당하고. Orano TN은 건식저장시스템 기술 제공과 공급을 맡고, 세아베스틸은 건식저장시스템 제작 또는 공동 공급업체로 참여한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원전 종합설계 및 원자로계통설계 기술을 보유한 한국전력기술은 1975년부터 국내외 원자력발전소 관련 설계 및 엔지니어링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특히, 1990년부터 국내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설계용역을 수행하고 있으며,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용기 ‘OASIS’를 단독으로 개발하는 등 풍부한 기술력과 사업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박범서 원자력본부장은 “사용후핵연료를 안전하게 보관하는 것은 원자력의 지속가능성을 위한 중요한 과제”라고 말하면서 “한국전력기술은 이번 MOU를 체결한 3사간 협력을 통하여 국내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 관련 엔지니어링 분야에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