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계 축제의 장 ‘2022 춘계학술발표회’ 성료
상태바
원자력계 축제의 장 ‘2022 춘계학술발표회’ 성료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2.05.20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학회 13개 워크숍·500여편 학술 논문 발표
윤석열 정부 ‘새로운 기회, 도약하는 원자력’ 주제
한국원자력학회는 18일부터 20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2022춘계학술발표회’를 개최, 성황리에 끝마쳤다.    사진 = 김경섭 기자
한국원자력학회는 18일부터 20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2022춘계학술발표회’를 개최, 성황리에 끝마쳤다. 사진 = 김경섭 기자

국내 최대 원자력 산·학·연 축제의 장인 ‘한국원자력학회 2022 춘계학술발표회’의 축포가 울렸다.

18일부터 20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13개 워크숍과 31개 분과 500여 편의 학술 논문을 발표한 한국원자력학회 ‘2022춘계학술발표회’가 성황리에 끝마쳤다.

특히 이번 대회에는 사전등록에만 역대 최대인 1254명이 등록해 신정부 출범에 따른 원자력정책 변화에 대한 회원들의 기대와 높은 참여 열기를 보여주었다.

학술대회 첫째 날인 18일에는 ‘윤석열 시대-원자력 전망과 과제, 그리고 학회의 역할’을 주제로 특별 워크숍이 개최됐다.

아울러 소형모듈원자로, 사용후핵연료의 기술과 국민소통, EU 택소노미에서 요구된 사고저항성 핵연료 개발 전략 등 원자력 현안을 주제로 하는 워크숍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방사선 의학, 원전 안전을 위한 AI 기술에 관한 워크숍이 열려,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다.

이와 함께 대학교육 강화 방안, 신진연구자 역량 강화 방안 등 미래세대를 양성하기 위한 위크숍을 비롯해 다양한 주제의 워크숍이 이어져 관심을 끌었다.

둘째 날 19일에는 12개 연구부회 분과별 논문 발표와 함께 오후에는 정동욱 학회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2050 탄소중립과 원자력의 새로운 도약을 향한 국민의힘 김영식 의원의 축사와 조환익 전 한국전력 사장의 ‘원자력 시대의 전망과 과제 ? 새 정부의 새로운 원자력 비전과 과제’란 주제로 초청 강연했다.

또한,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미래 에너지로서의 원자력을 위한 후속세대 양성을 강조해 대학청년 학술경진대회를 학술대회 사상 처음으로 총회 세션에 열어 회원들의 현장 투표로 수상작을 뽑았다.

특히 ‘윤석열 시대 - 원자력 전망과 과제, 그리고 학회의 역할’ 특별 워크숍에서는 탄소중립 시대에 국민의 에너지로서 인정받고 국제무대에서 원자력 기술의 위상을 확보하기 위해 원자력계의 앞날을 전망하고 해결해야 할 과제와 학회의 역할에 관하여 토론이 진행됐다.

워크숍에서는 ▲ 한국수력원자력 남요식 학회 부회장의 ‘원자력산업 전망과 과제’ ▲ 한국원자력연구원 이기복 학회 부회장의 ‘원자력 기술개발 전망과 과제’ ▲ 한국과학기술원 최성민 학회 부회장의 ‘원자력에 대한 국민인식 분석’ ▲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설광원 학회 부회장의 ‘학회 역할의 변화 필요성과 역할 강화 방안’을 주제로 전문가 발제와 패널 토의가 열려, 큰 관심을 모았다.

패널로서는 한국원자력연구원 이찬복 박사, 두산에너빌리티 김종두 전무, 서울대학교 원자력미래기술정책연구소 박상덕 수석연구위원, 대전과학기술총연합회 박윤원 회장, 한국과학기술원 정용훈 교수가 참여했다.

이외에도 소형모듈원전의 기술개발 추진 현황과 인허가 고려사항을 조망할 수 있는 워크숍에는 400여명의 사전 참가신청이 접수되는 등 상당한 열기를 확인됐다.

또한, 원자력의 과제인 사용후핵연료에 대해 국민소통을 주제로 하는 워크숍에는 김경희 환경운동실천협의 사무총장, 한은옥 원자력안전아카데미 전문위원이 국민수용성 확보를 위한 발제를 한다. 사용후핵연료 관리기술개발 관련 워크숍에는 구정회 한국원자력연구원 핵주기연구소장의 기술개발 추진에 대한 발제 등 윤석열 정부 시대의 원자력 이슈가 다뤄졌다.

한편, 한국원자력학회는 원자력에 관한 학술 및 기술 발전을 목적으로 1969년 3월 8일 설립된 학술단체로 원자력산업, 연구, 학계를 망라해 현재 5,926명의 회원이 12개의 전문연구부회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학문과 산업의 발전 및 원자력 안전의 증진에 전문 집단지성의 구심체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

정동욱 학회장은 “3년 만에 열리는 대면 춘계학술대회가 새 정부의 출범에 따른 원자력의 역할에 대한 기대와 함께 회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새로운 기회, 도약하는 원자력’을 위한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