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 “새로운 100년 도약을 준비한다”
상태바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 “새로운 100년 도약을 준비한다”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2.05.20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 ‘창립 60주년 행사’
곽기영 이사장 “60년 간 대한민국 경제성장의 원동력 역할”
곽기영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이 20일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창립 60주년기념식’에서 기념사를 말하고 있다.    사진 = 이석우 기자
곽기영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이 20일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창립 60주년기념식’에서 기념사를 말하고 있다. 사진 = 이석우 기자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은 20일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곽기영 이사장, 장세창 전기진흥회 명예회장, 김선복 한국전기기술인협회장, 장세용 정부조달우수제품협회 회장, 임도수·양규현 전임이사장을 비롯 조합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60주년기념식’을 개최했다.

곽기영 이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정부의 중소기업 육성 촉진정책에 따라 관련 법령이 제정?공포된 첫해인 1962년 5월 21일 전기조합의 역사가 시작됐다. 이후 한결같이 전기공업의 건전한 발전과 경제적 지위향상, 조합원사의 권익을 위해 헌신한 지 어느덧 60주년이 흘렸다”고 회고했다.

곽 이사장은 “전기조합의 발족을 계기로 우리나라 전기공업은 정부의 전원개발 사업에 동참하면서 도약의 기틀을 마련했고, 아울려 내수시장 보호정책을 펼쳐 변압기, 개폐기 등을 국산화시키고 수입대체산업으로 육성함으로써 지속적인 발전을 일궈냈다”며 “그 근원에는 60년 전 설립 당시 전기조합이 다짐했던 전기공업 발전과 대한민국 경제성장의 남다른 각오가 항상 자리 잡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특히 곽 이사장은 “지금 전기조합은 설립 당시의 각오와 다짐을 새롭게 가슴에 새겨야 할 중대한 변화에 직면해 있다”며 “먼저 4차 산업혁명시대에서 경쟁해야 하는 우리의 미래세대를 위한 끊임없는 기술개발에 나서야 하며, 이를 통해 변화하는 산업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곽 이사장은 “전기조합은 창립 60주년을 맞아 새로운 산업에 대한 준비와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해 조합 수익 금액의 일정 부분을 연구, 개발비로 투자해 차세대 조합 발전을 위한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하고자 한다”며 전기조합의 미래 청사진을 밝혔다.

곽이사장은 “60년 갑자(甲子)를 지내며 더욱 성숙해진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의 이름으로, 100년의 새로운 도약을 다짐하면서 우리 모두 하나가 되자”고 힘주어 말했다.

전기조합은 이날 조합 발전과 전기공업계 발전에 기여한 이용희 ㈜일렉콤 대표이사를 비롯 22명에게 산업자원부장관 및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조달청장, 한국전력공사 사장,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 이사장 표창 및 공로패를 수여했다.

다음은 수상자 명단이다.
◇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
▲ 이용희 ㈜일렉콤 대표이사 ▲ 양정일 한양전공(주) 대표이사
◇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표창
▲ 우병근 ㈜삼보기전 대표이사 ▲ 이상헌 코스모전기(주) 대표이사
◇ 조달청장 표창
▲ 배영호 성보전기공업(주) 대표이사 ▲ 서원철 가람전기(주) 대표이사
◇ 한국전력공사 사장 표창
▲ 김정환 성진종합전기(주) 대표이사 ▲ 권종순 (유)영가실업 대표이사
◇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표창
▲ 이종우 ㈜대일전기 대표이사 ▲ 문성환 오성기전(주) ▲ 김석호 이테크(주) 대표이사
◇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 이사장 표창
- 모범조합원 부문 ▲ 안덕영 신광전공(주) 대표이사 ▲ 홍성희 에이치제이산전(주) 대표이사 ▲ 조명복 전우개발(주) 대표이사
- 모범직원 부문 ▲ 박은수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 경영본부장 ▲ 김태현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 경영본부 팀장 ▲ 김재수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 사업본부 팀장
◇ 공로패
▲ 임도수 보성파워텍(주) 회장 ▲ 양태권 동방전기공업(주) 대표이사 ▲ 성대흥 ㈜삼호중전기 대표이사 ▲ 은종환 ㈜삼광산전 대표이사 ▲ 백광열 전기공업신문 대표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