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신한울1호기 원자로 최초 임계 도달 ‘성공’
상태바
한수원, 신한울1호기 원자로 최초 임계 도달 ‘성공’
  • 강교식 기자
  • 승인 2022.05.2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CP·MMIS 등 핵심설비 국산화 완성한 최초 원전”
신한울 1.2호기 사진(왼쪽 신한울 1호기).  사진 = 한수원 홍보실
신한울 1.2호기 사진(왼쪽 신한울 1호기). 사진 = 한수원 홍보실

원자력발전소의 원자로냉각재펌프(RCP)와 원전계측제어시스템(MMIS) 등 핵심설비를 국산화한 신한울 1호기가 최초 임계에 성공했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은 22일 오전 11시 신한울1호기(140만kW급)가 최초 임계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임계는 원자로에서 원자핵분열 반응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것으로, 이는 원자로가 최초 가동이 시작됨을 의미한다.

신한울1호기는 국내 27번째 원자력발전소로 지난해 7월 9일 원자력 안전위원회로부터 운영허가를 취득한 후 원자로에 연료를 장전하고 고온기능시험 등을 거쳐 원자로를 가동에 성공했다.

신한울1호기 노형인 APR1400은 국내에 신고리3,4호기가 가동 중이며, 2018년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로부터 설계인증을 취득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안전성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신한울1호기는 핵심설비인 원자로냉각재펌프(RCP) 및 원전계측제어시스템(MMIS) 등을 국산화해 기술자립을 이뤄낸 국내 최초의 발전소로 평가받고 있다.

한수원 관계자는 “앞으로 신한울1호기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발전소계통의 성능시험을 거쳐 다음 달 초에는 최초로 전력을 생산할 계획이며, 단계별 주요 시험을 거친 후 올해 하반기 본격적인 상업운전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