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구원-아름다운환경건설, 방사능 오염 토양 정화기술 ‘맞손’
상태바
원자력연구원-아름다운환경건설, 방사능 오염 토양 정화기술 ‘맞손’
  • 신동희 기자
  • 승인 2022.05.23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성 나노입자 이용 세슘 제거 친환경적 토양정화기술 상용화 시동
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장(왼쪽)과 이종열 아름다운환경건설(주) 대표가 기술실시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 원자력연구원
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장(왼쪽)과 이종열 아름다운환경건설(주) 대표가 기술실시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 원자력연구원

국내 연구진이 자성나노입자를 이용해 친환경적이고 경제성 높은 ‘방사능 오염 토양 정화 기술’을 개발해, 중소기업에 기술 이전을 성공해 주목을 받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과 아름다운환경건설(주)(대표 이종열)이 해체한 원자력시설 또는 원전 사고로 인해 방사능으로 오염된 토양을 정화할 수 기술 상용화를 위해 맞손을 잡았다.

이와 관련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자성분리 기술을 이용한 방사성 오염 토양 정화 방법’을 아름다운환경건설(주)(대표 이종열)에 정액기술료 1억 원에 매출액 3.5%의 경상기술료를 받는 조건으로 기술이전 실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1996년에 설립된 환경 정화 업체인 아름다운환경건설(주)은 토양, 지하수 등 환경 관련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방사성 폐기물 처리 등 원전 해체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는 야심찬 목표를 세웠다.

방사성 오염 토양에서 가장 흔한 세슘은 지름 0.002mm 이하 미세한 흙 입자인 점토와 강하게 결합하는데, 점토는 표면이 음전하를 띠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원자력연구원 김일국 박사 연구팀은 이에 착안해 양전하를 띄는 나노입자를 개발해 세슘과 결합한 점토를 분리하는데 성공했다. 이 기술은 별도의 에너지를 사용하지 않고 자기력만을 이용해 오염 토양을 분리할 수 있어 경제성이 우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성나노입자는 점토를 분리하고 남은 토양을 정화할 때도 유용하다. 기존의 금속-페로시아나이드(세슘 제거용 입자)에 자성나노입자를 결합해 오염 토양을 세척할 수 있다.

김일국 박사 연구팀은 두 과정을 거쳐 토양 속 세슘을 95% 이상 제거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이번 성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원자력기술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으며, 향후 상용화를 목표로 아름다운환경건설(주)과 대덕특구 기술사업화 역량 강화 사업을 통해 기술을 발전시킬 계획이다.

김일국 박사는“본 오염 토양 정화 방법은 자성나노입자 기술을 접목한 안전하고 효율적인 기술로 향후 국내 원자력시설 해체 시 발생 가능한 방사성 오염 토양을 처리하는데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