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차세대 원자력 정비기술인력 육성 나섰다"
상태바
한전KPS, "차세대 원자력 정비기술인력 육성 나섰다"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2.06.02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전 특화고 한국원자력마이스터고 등 6개교에
발전소 밸브 정비 실습 VR 교육콘텐츠 무상제공
한전KPS는 경북 울진군 소재 한국원자력마이스터고등학교에서 발전정비 실습을 위한 VR 교육콘텐츠 전달식을 가졌다.   사진 = 한전KPS
한전KPS는 경북 울진군 소재 한국원자력마이스터고등학교에서 발전정비 실습을 위한 VR 교육콘텐츠 전달식을 가졌다. 사진 = 한전KPS

한전KPS(사장 김홍연)가 원자력 생태계 강화의 첨병이 될 차세대 기술인력 육성 지원에 나서, 귀감을 받고 있다.

한전KPS는 경북 울진군 소재 한국원자력마이스터고등학교에서 발전소 밸브정비 실습교육용 VR콘텐츠 무상제공 전달식을 지난 5월 31일 가졌다.

밸브정비 기술은 원자력을 포함한 발전소 정비의 핵심기술 중 하나이지만, 일선 학교 실습현장에서는 학생수 만큼 실장비를 구비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을 알고 한전KPS가 무상 지원에 나선 것이다.

한전KPS 인재개발원과 종합기술원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6개월여에 걸쳐 관련 기술교육을 위한 VR 콘텐츠를 개발 완료했으며, 이를 이번에 학교 실습현장에 무상으로 제공했다.

3D 모델링 설계를 기반으로 개발된 VR콘텐츠는 발전소 핵심부품인 컨트롤 밸브를 분해-점검-조립하는 전 과정을 구현했으며, 사용자 편의 맞춤형 UI(유저인터페이스)를 구현해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어 교육 효과가 매우 크다.

무상제공 대상은 한국원자력마이스터고를 비롯해 동아마이스터고, 인천해사고, 원주의료고, 여수석유화학고, 한국나노마이스터고 등 전국 6개 미래 기술인력 육성 고등학교이며, 콘텐츠 제공에 그치지 않고 교육기법 전수 등 다양한 인력양성 지원책이 이뤄질 전망이다.

앞으로 한전KPS는 발전정비 교육을 위한 VR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마이스터고 등 학교 실습현장의 인프라 확충과 자체 교육기부 진로체험 프로그램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한전KPS는 새 정부 출범 이후 국내 신규 원전 건설과 해외 원전수출 확대 정책 등 원전 생태계 강화라는 국정과제에 발맞춰 전국 마이스터고 기술명장 육성 프로그램인 ‘KPS-패러데이스쿨’을 통해 국내·외 차세대 원자력 정비인력 지원을 이어가는 한편 원전수출을 위해 전담TF 및 신규조직 운영 등 전사적으로 경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