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경영진 성과급 자율 반납
상태바
한전KPS 경영진 성과급 자율 반납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2.06.23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무위기 극복 강도 높은 자구 노력 단행
한전KPS 전경.   사진 = 신동희 기자
한전KPS 전경. 사진 = 신동희 기자

발·송전 설비 정비 전문회사인 한전KPS(사장 김홍연)가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CEO를 비롯한 경영진이 2021년도 경영 성과급을 자율 반납하기로 했다.

한전KPS는 전력그룹사의 재무위기 극복을 위한 강도 높은 자구 노력에 부응하고자 김홍연 사장을 비롯한 임원진의 경영평가 성과급을 반납하고 1직급 이상 주요 간부도 동참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더불어 한전KPS는 지속적인 원가절감과 매출수익증대 노력을 통해 정부 에너지정책 변화 등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선제적이고 유연하게 대처해 나갈 계획이다.

한전KPS 김홍연 사장은 "전력그룹사에 불어닥친 사상 최악의 재무위기를 극복하고자 전력그룹사의 성과급 반납에 동참하기로 했다"며, “전력그룹사 간 소통과 협업 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고강도 자구 노력과 경영혁신을 통한 효율성 제고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위기 극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전KPS는 2021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양호(B)등급을 받았으며, 6월 20일, 공공기관운영위원회는 재무적 위기 극복 및 강도 높은 자구노력이 필요한 기관에 대해 기관장·감사·상임이사 성과급의 자율 반납을 권고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