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기협회, 오는 13일 제주서 5차 전력정책포럼 개최
상태바
대한전기협회, 오는 13일 제주서 5차 전력정책포럼 개최
  • 신동희 기자
  • 승인 2022.07.04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학회와 공동 원전산업계 생태계 복원정책방향 논의
협력업체 지원, 미래 경쟁력 강화 방안 등 전문가 토론 예정
제5차 전력정책포럼 포스터.
제5차 전력정책포럼 포스터.

윤석열 정부의 국내 원전산업 생태계 복원 정책과제를 심도 있게 살펴보고 추가적인 지원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대한전기협회(회장 정승일)는 한국원자력학회(회장 정동욱)와 공동으로 오는 13일 제주라마다프라자 호텔에서 ‘원전산업 생태계 복원을 위한 정책과제’라는 주제로 ‘2022년 제5차 전력정책포럼’을 개최한다.

최근 정부는 올해 중으로 925억 원, 2025년까지 총 1조 원 이상의 신규 일감을 발주하겠다는 내용의 ‘원전산업 협력업체 지원대책’을 발표하는 등 원전산업 생태계 복원 대책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특히, 민·관이 참여하는 ‘원전수출전략추진단’을 발족해 체코·폴란드 등 각 국가별 특성을 감안한 맞춤형 원전 수주 전략을 수립하고, 해외 원전 수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이와 관련 이번 포럼에서는노동석 서울대 원자력정책센터 연구위원이 ‘원전산업 생태계 복원을 위한 정책과제’라는 주제로 발제를 진행한다.

발제에 이어 토론에서는 이기복 한국원자력학회 부회장이 좌장을 맡고, 최일경 한국수력원자력 원전건설처장, 강재열 한국원자력산업협회 부회장, 김종두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BG 전무, 조성은 무진기연 대표이사 등이 참석해 의견을 나눈다.

이번 토론에서는 원전산업 생태계가 직면한 어려움을 해소하고 미래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현장의 생생한 의견이 공유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한전기협회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는 에너지안보와 탄소중립 달성 등의 중요수단으로 원전의 역할이 다시 논의되고 있는 시점에서 열리기때문에 의미가 매우 크다”며, “현실적이고 체계적인 정책 마련을 위한 논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대한전기협회 정책협력팀(02-2223-3912)으로 문의하면 된다.